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논평] ‘홍준표의 끊임없는 망언, 대통령 후보가 될 자격도 없어’
기사입력: 2017/04/19 [12:25]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우석 기자

 

 

 

홍준표 후보가 17일 대구 동성로 유세에서 대통령이 되면 5·18 민주유공자에 대한 가산점을 재검토하겠다고 했다.

 

공무원 시험 등에 지원할 때 부여되는 5·18 민주유공자에 대한 가산점은 2004년 시행된 5·18 민주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을 근거로 한다. 이 조항은 2003년 법안 개정이 이뤄졌으며, 재석 227인 중 찬성 210, 93%의 압도적 찬성으로 의결됐다. 홍준표 후보 역시 당시 국회의원으로 찬성표결했다.

 

그동안 홍 후보의 표 구걸 말바꾸기전력에 비추어 볼 때 급한 사정을 이해 못할 바 아니다. 그러나 아무리 표가 급하다고 해도 본인이 찬성 의결한 법안까지 부정한다면, 어떻게 홍준표 후보에게 국정을 맡길 수 있을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한국의 민주주의와 인권, 평화의 상징으로서, 유네스코 역시 그 가치를 인정해 지난 20115.18 기록물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했다.

 

홍준표 후보의 발언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지켜 온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전면 부정하는 비상식적, 몰역사적 발언에 다름 아니다.

 

올바른 역사의식을 가지지 못한 사람은 절대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될 수 없다.

홍 후보는 이 발언의 진의에 대해 즉각 해명하고 사과하라.

 

- 국민의당 대통령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 박주선 국회 부의장 -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