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4060 남성 3명 중 1명…고위험 알코올 의존증
기사입력: 2017/04/19 [09:47]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허승혜

▲     © 뉴스포커스

 

중년 남성 3명 중 1명은 알코올 의존 검사가 필요한 고위험 음주군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인제대 일산백병원 내과 홍재원·김동준 교수 연구팀은 2009~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만5천215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고위험 음주는 단순히 알코올 섭취량을 넘어 음주 빈도와 음주량, 음주 자제력, 남용과 의존을 모두 포함하는 개념이다.

 

이 논문에서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개발한 알코올 사용장애 선별검사(AUDIT)를 사용해 16점 이상을 고위험 음주라고 봤다. 보통 8점 이상은 문제가 있는 음주 습관을 지녔다고 보고, 16점 이상은 알코올 의존에 대한 검사 및 의학적 중재가 필요하다고 본다.

 

연구팀은 남녀의 연령대를 각각 19~44세, 45~64세, 65세 이상으로 나눠 고위험 음주율을 집계했다.

 

그 결과 45~64세 중년 남성의 28.3%는 알코올 의존 검사가 필요한 고위험 음주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남녀 모든 연령대를 통틀어 가장 높은 수치다.

 

19~44세와 65세 이상 남성의 고위험 음주율은 각각 21.3%와 13.1%였다.

 

반면 여성의 경우 중년보다는 상대적으로 젊은 19~44세에서 고위험 음주율이 6.3%로 높았다. 45~64세 여성은 3.2%, 65세 이상은 0.5%였다.

 

전체 성인의 평균 고위험 음주율은 15.1%로 집계됐다. 남성 평균은 23.7%, 여성 평균은 4.2%다.

 

연구결과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이 발행하는 온라인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최근호에 발표됐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