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경제일반
3월 취업자 증가…15개월만에 증가폭 최대
기사입력: 2017/04/13 [09:21]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허승혜

▲     © 뉴스포커스

 

3월 취업자가 1년3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지만 제조업 취업자 수는 9개월째 하락했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3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626만7천명으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46만6천명 증가했다.

 

취업자 증가 폭은 지난해 12월∼올해 1월 20만명 대로 떨어졌다가 2월 37만1천명으로 늘어났다.

 

지난달 취업자 수 증가는 49만5천명 늘어난 2015년 12월 이후 최대다.

 

취업자 수가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은 도매 및 소매업(전년 대비 11만6천명↑), 건설업(16만4천명↑) 영향이 컸다.

 

그러나 제조업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8만3천명 줄며 지난해 7월 이후 계속해서 내리막길을 걸었다.

 

사업시설관리및사업지원서비스업(-6만6천명), 농림어업(-5만6천명)에서도 취업자가 줄었다.

 

자영업자는 561만5천명으로 1년 전보다 12만7천명 늘었다. 구조조정에 따라 직장을 잃은 실업자들이 자영업으로 몰리면서 자영업자도 지난해 8월 이후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취업자를 연령별로 보면 60세 이상에서 27만2천명, 50대에서 19만9천명, 20대에서 3만4천명 증가하고 40대(-4만3천명), 30대(-9천명)에선 감소했다.

 

고용률은 60.2%로 0.6%포인트 상승했다. 고용률은 3월 기준으로 1997년(60.2%) 이후 20년 만에 최고치다.

 

청년층(15∼29세) 고용률은 41.8%로, 역시 동월 기준으로 2007년(42.1%) 이후 10년 만에 최고였다.

 

실업자 수는 114만3천명으로 1만2천명 감소했다. 실업자는 50대(-3만2천명), 20∼24(-1만4천명)에서 감소하고 그 외의 연령층에선 증가했다.

 

실업률은 4.2%로 0.1%포인트 하락했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