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완벽한 아내' 김정난 vs. 정수영, 인교진 사이에 둔 ‘웃기는’ 틈새 로맨스
기사입력: 2017/04/13 [11:20]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수진 기자


‘완벽한 아내’ 김정난과 정수영이 인교진을 사이에 둔 틈새 로맨스로 코믹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KBS 2TV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 제작 KBS 미디어)에서 심재복(고소영)과 함께 세상 둘도 없는 절친 사이지만, 각각 서로를 “너무 밝힌다”, “잘난 척한다”는 이유로 자주 티격태격하는 나혜란(김정난)과 김원재(정수영). 이들이 홍삼규(인교진)를 사이에 두고 본격적인 코믹 신경전을 예고, 미스터리의 한가운데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내일 당장 지구가 멸망한다고 해도, 사랑을 외칠 정도로 모태 사랑꾼인 혜란. 그녀에게 삼규는 지금껏 자신을 지나간 ‘엑스남친’ 중 하나지만, 부탁할 일이 생기면 매번 그에게 부탁을 하는 등 알쏭달쏭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삼규 또한, 이은희(조여정)에게 돈을 받자마자 혜란이 일하는 피트니스 센터를 찾아와 “VVIP 회원 수강 신청하고 싶은데요. 나혜란 선생님 추천으로 왔습니다”라며 잘난 척을 할 정도로, 두 사람 사이에는 아직 끊어내지 못한 미련이 남아있는 것으로 보인다.
 
반대로 수컷의 향기에 마음이 요동쳐도, 교수로서 교양을 갖추기 위해 수도승 같은 삶을 살고 있는 원재. 하지만 지난 10회분에서 삼규가 자신의 방귀 소리에 어깨를 토닥이며 “안심하세요. 귀여워요”라고 하자 심장이 쿵 내려앉았다. 인정하기 싫지만, 수업 도중 삼규의 환상이 보일 정도로 빠져버린 것. 어깨동무를 한 혜란과 삼규의 모습에 질투를 느끼기도 했고, 주차를 위해 폭풍 후진을 하는 그의 옆모습을 뚫어져라 감상할 정도였다.
 
그렇게 삼규를 중심으로 묘한 삼각관계가 시작됐고, 마침내 지난 12회분에서 혜란과 원재는 본격적인 신경전을 예고했다. 삼규가 아프다는 소식에 사무실로 찾아간 원재가 “무너지고 싶다. 이 남자한테 무너지고 싶다”며 속으로 참을 인을 새기던 중, 복도에서 들리는 혜란의 목소리에 숨어버린 것. 그리고 수상함을 눈치챈 혜란이 이불 속에 숨어있는 원재를 발견하며 “김원재, 홍삼규 니네 이런 관계였어?”라고 소리쳤기 때문.
 
과연 혜란-삼규-원재의 삼각관계는 어떻게 진행될까. 재복이 구정희(윤상현) 스토커였던 이은희(조여정)의 과거를 시원하게 밝히며 최고조의 긴장감을 선사한 가운데, 코믹한 틈새 로맨스로 미스터리는 물론, 웃음까지 잡고 있는 ‘완벽한 아내’. 오는 17일 밤 10시 KBS 2TV 제15회 방송.
 
사진제공= ‘완벽한 아내’ 방송 화면 캡처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