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경제일반
한국경제연구원 “올 상반기 주요 대기업 5개사 중 1개사… 작년보다 채용규모 줄이거나 한명도 뽑지 않을 전망”
기사입력: 2017/04/10 [11:00]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성수 기자


[시사코리아= 김성수 기자] 매출액 500대 기업의 22.5%는 올해 상반기 채용에서 작년보다 채용규모를 줄이거나 한명도 뽑지 않을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한 ‘2017년 상반기 500대 기업 신규채용 계획’ 조사 결과(200개사 응답)에 따르면 200개 기업 중 금년 상반기 신규채용 규모가 작년보다 감소하는 곳은 27개사(13.5%), 신규채용이 없는 곳은 18개사(9.0%)로, 채용을 줄이거나 없는 기업(22.5%)이 채용을 늘리는 기업(11.0%)보다 2배 이상 많았다.

이는 동일 항목의 ‘16년 조사결과*인 11.5%보다도 2배가량 늘어난 수준이다. 금번 상반기 신규채용 규모가 ‘작년과 비슷’하다고 응답한 기업은 59개(29.5%)였으며 채용계획을 결정하지 못한 기업은 74개(37.0%)로 나타났다.

* 2016년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조사(`16.3.16) : 채용계획 미정(52.2%), 작년 수준 채용(27.2%), 작년보다 채용 감소(10.5%), 작년보다 채용 증가(9.1%), 신규채용 없음(1.0%)

기업들이 신규채용을 늘리지 못한 데에는 기업의 대내외 여건 악화가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신규채용 감소 이유를 묻는 질문(중복응답)에 대해 ‘국내외 경제 및 업종 경기상황 악화가 예상됨’(34.2%), ‘회사 내부 상황의 어려움’(31.6%) 순으로 응답했다.

상반기 대졸 신규채용 인원 중 이공계 졸업생 선발 비중은 평균 54.4%이며 여성 비중은 평균 26.2%로 나타나 올해 상반기 취업시장에서도 ‘이공계·남성’ 선호가 여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졸 신입사원의 평균적인 연봉은 3,880만원*(월 323만원)으로 조사되었으며 응답 구간별로는 ‘3,500~4,000만원’ 37.5%, ‘4,000~4,500만원’ 27.0%, ‘3,000~3,500만원’ 23.0%, ‘4,500~5,000만원’ 8.5%, ‘5,000~5,500만원’ 2.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 산출근거 : [각 범위별 중간값(3,000미만은 2,500으로 계산) × 응답 수] ÷ 200개사

정년연장제도에 따른 임금피크제 도입에 관해서는 응답기업의 3개 중 2개 이상이 ‘이미 도입’(68.0%)하였다고 답했고 임금피크제 적용 근로자들은 대부분 ‘기존 업무 및 직책 유지’(71.1%)를 수행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한경연 유환익 정책본부장은 “대내외 여건 악화로 주요 대기업 중 신규채용을 하지 않겠다는 곳이 많이 증가하였지만, 우리나라 수출이 5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고 세계 경기가 좋아지고 있는 상황이 계속된다면 하반기에는 대기업들의 신규채용 규모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