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사임당, 빛의일기' 이영애X송승헌X최철호 3자대면..다시 만난 이 조합 쫄깃해~!
기사입력: 2017/04/05 [14:10]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수진 기자


사임당, 빛의 일기가 다시금 시작되는 악연으로 3막을 연다.

 

SBS 수목 스페셜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연출 윤상호, 극본 박은령, 제작 그룹에이트, 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아 / 이하 사임당’) 측은 5일 사임당(이영애 분), 이겸(송승헌 분)과 민치형(최철호 분)의 긴장감 팽팽한 재회를 담은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사임당, 이겸과 민치형의 2년만의 재회 순간을 포착했다. 사진만으로도 쫄깃한 긴장감이 압도하는 현장 스틸컷은 극적인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2년 만에 민치형과 마주한 사임당은 떨리는 눈빛 속 두려움과 놀람을 담아내며 아슬아슬한 순간을 만들어낸다. 딸 이매창(신수연 분)을 등 뒤로 숨긴 손끝까지 긴장감이 깃들어있다. 사임당의 위기 순간이면 언제나 나타나는 이겸은 그 어느 때보다 날선 눈빛으로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민치형을 막아선다. 2년의 유배생활을 끝내고 한양으로 컴백한 민치형은 형언할 수 없는 분노를 온 몸으로 뿜어내며 더욱 강력해진 악인 포스를 내뿜고 있다.

 

지난 20회 동안 숨 가쁘게 달려온 사임당10회만을 남겨두고 깊어진 감정선과 더욱 팽팽하게 맞서는 대립관계로 3막의 포문을 연다. 운평사 참극, 중부학당에서의 대립, 고려지 경합 등 굵직굵직한 사건들을 거치면서 사임당과 이겸, 민치형과 휘음당(오윤아 분)의 갈등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깊어진 상황이다. 특히 고려지 경합으로 사임당과 이겸에게 완패하며 나락으로 떨어진 민치형과 휘음당은 2년 동안 후일을 도모하며 사임당, 이겸을 향한 복수의 칼을 갈아왔다.

 

이번 주 방송부터 확 달라진 분위기로 차원이 다른 3막의 시작을 알리게 될 사임당은 예측불가의 사건이 연속되며 강렬한 몰입감으로 이끌 전망이다. 휘음당이 중종(최종환 분)의 총애를 받는 정순옹주(이주연 분)의 목숨을 구하면서 악의 축이라고 할 수 있는 민치형까지 한양으로 컴백한다. 기세등등했던 제자리를 찾으려는 민치형은 섬뜩하기까지 한 포스로 사임당과 이겸을 압박하고 각종 악행으로 긴장감의 수위를 높일 예정. 물불 안 가리는 민치형을 상대로 사임당과 이겸이 어떻게 대응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임당제작관계자는 최종장을 향해가면서 긴장감의 수위는 한층 더 높아진다. 대립관계의 골이 깊어진 이들이 다시금 한양으로 모여들면서 폭풍전야의 긴장감이 팽팽하게 맴돌게 될 예정이라며 갈등이 진해진 만큼 차원이 다른 쫄깃한 전개가 기다리고 있으니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한편, 사임당은 세자(노영학 분), 정순옹주(이주연 분)과 운명적으로 만났다. 세자는 사임당을 본 받아야 할 표상이라고 극찬하며 그녀의 품성과 양민들을 이끄는 철학에 경의를 표했지만, 사임당을 그림 독선생으로 삼으려던 정순옹주는 자신의 뜻을 관철시키지 못하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들이 사임당의 운명을 어떻게 바꾸어놓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현대에서는 민정학(최종환 분) 교수가 태운 금강산도가 가짜임이 드러나며 반전을 선사했다. ‘사임당’ 21회는 오늘(5) 10SBS에서 방송된다.

 

# 사진제공= 그룹에이트, 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