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스마트도시, ‘10곳’ 선정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4/05/24 [16:16]

스마트도시, ‘10곳’ 선정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4/05/24 [16:16]

  © 관련 이미지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토교통부는 24일, 2024년 스마트도시 솔루션 확산사업을 공모해 기초지자체 10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정된 지자체는 경기 포천시·양평군, 강원 정선군, 충북 제천시·증평군, 충남 당진시·부여군, 전남 영암군·무안군, 경북 의성군이다.

 

 해당 지자체는 국비 10억~12억 5,000만 원을 지원받는다. 지역주민의 삶과 직결된 교통, 안전·방재, 생활·복지 솔루션인 스마트 주차공유, 스마트 폴 등 보급 솔루션과 지역의 여건에 적합한 특화 솔루션을 올해 하반기부터 구축하게 된다.

 

 스마트도시 솔루션 확산사업은 효과성이 검증된 스마트 주차공유 등 8종의 솔루션을 패키지로 묶어 쉽고 빠르게 보급해 주민의 체감도를 높일 수 있는 사업이다.

 

 솔루션 8종은 교통 분야 스마트 주차공유, 스마트 횡단보도, 스마트 버스셸터, 안전·방재 분야 스마트 폴,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스마트 전기안전 모니터링, 생활복지 분야 스마트 헬스케어존, 스마트 온라인 전통시장이다.

 

 주차 공간이 부족한 지역에 실시간으로 통합 주차정보를 제공하는 스마트 주차공유, 인적이 드문 주택가에 가로등, CCTV, 비상호출 기능을 통합한 스마트폴(Pole) 등이 대표적이다.

 

 보급 솔루션 외에도 지역주민의 참여를 통해 지역 특성에 맞는 특화 솔루션을 자율적으로 선정해 추진할 수 있도록 했다.

 

 충북 제천시는 심각해진 주차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주요 도심지 주차장을 공유하는 솔루션과 함께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관광 정보를 제공해 관광객 유입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계획했다.

 

 전남 무안군은 다른 지자체보다 높은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스마트 횡단보도 솔루션을 도입하고 쾌적한 산책로 조성과 스마트 버스킹 등 스마트 문화 솔루션을 제공해 젊은 인구를 유입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남재균 기자(news3866@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