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빅스고, 2024년 대상경주의 시작‘세계일보배 ’포문을 열다!

최효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2/22 [14:11]

빅스고, 2024년 대상경주의 시작‘세계일보배 ’포문을 열다!

최효정 기자 | 입력 : 2024/02/22 [14:11]

    

 

지난 18일 일요일,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 렛츠런파크 서울 7경주로 열린 2024년 첫 대상경주 ‘제22회 세계일보배(L, 국산OPEN, 4세 이상, 1200m, 순위상금 3억원)’에서 ‘빅스고’가 우승을 차지했다. 경주기록은 1분 13초 3. ‘대한질주’와 ‘해피피버’는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서울에서 11마리, 부산경남에서 5마리가 출전해 총 16마리가 출발 게이트를 가득 메운 가운데, 지난 대회 챔피언 ‘와우와우’는 가장 바깥쪽 16번 게이트를, 1200m 강자 ‘새내퀸’은 1번, 가장 높은 레이팅을 보유한 ‘대한질주’는 9번 게이트를 부여받았다. 배당률을 기준으로 ‘대한질주’가 단승식 2.6배, 연승식 1.4배로 팬들의 관심을 가장 많이 받았다.

 

경주 초반, 가장 안쪽 1번 게이트에서 출발한 ‘새내퀸’이 선두를 장악하며 그 뒤를 ‘한강세이버’와 ‘바이스로이’가 바짝 추격했다. ‘빅스고’는 중위권으로 처졌지만 결승선 직전 직선주로에 돌입하면서 서서히 속력을 내기 시작했다. 결승선 50m를 앞두고 ‘대한질주’와 1위를 다투던 ‘빅스고’는 결국 1/2마신( 1.2.m) 차이로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2016년 대상경주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8년 만에 우승한 우창구 조교사는 “오랜만에 시상대에 올라가서 감회가 새롭다. 올해 첫 대상경주에서 우승을 차지해 한 해가 잘 풀릴 것 같은 기분이다”라며 웃었다.

 

‘빅스고’와 호흡을 맞춘 이동하 기수는 “기수라면 꼭 우승해 보고 싶은 대상경주에서, 그것도 올해 첫 대상경주에서 트로피를 들어 올리게 되어 너무 기분이 좋다”라며 “‘빅스고’가 어렸을 때부터 단거리에서도 잘 뛰었고 스타트 능력이 좋았기 때문에 잘할 수 있을 거라는 믿음이 있었다”며 기뻐했다.

 

총상금 3억 원이 걸린 ‘세계일보배’에는 약 2만 3천여 명의 관중이 모여 뜨거운 응원을 보냈다. 총 매출은 약 33억 원을, 배당률은 단승식 5.4배, 복승식과 쌍승식은 각각 7.4배, 17배를 기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