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성남시,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대응…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김덕주기자 | 기사입력 2022/12/05 [11:00]

성남시,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대응…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김덕주기자 | 입력 : 2022/12/05 [11:00]

성남시는 화물연대의 파업 장기화에 대응하기 위해 1130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했다고 125일 밝혔다.

 

지난 1124일부터 시작된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 사태로 정부의 위기 경보 단계가 심각단계로 격상된 데 따른 조처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신상진 성남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상황총괄반, 건설 대응반, 에너지 대응반, 교통수송 대책반, 사회질서 유지반, 재난수습 홍보반 등 6개 실무반으로 꾸려졌다.

 

각 반은 물류 운송거부로 인한 피해 현황 모니터링, 지원책 강구, 자가용·화물차 유상 운송 허가 신속 처리, 물류 거점 앞 불법·주정차 단속 강화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운영 기간은 운송거부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다.

 

신상진 성남시장은 성남시는 많은 기업이 입주하고 있고, 중요시설인 판교저유소도 존재하는 등 물류 운송 거부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상황이라면서 물류 운송에 차질이 없도록 경찰서 등 유관 기관과도 긴밀한 협력 체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