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화건설, 한강변 염창 무학아파트 리모델링사업 첫 단독 수주

김혜은 기자 | 기사입력 2022/09/27 [19:13]

한화건설, 한강변 염창 무학아파트 리모델링사업 첫 단독 수주

김혜은 기자 | 입력 : 2022/09/27 [19:13]

 

 

(시사코리아 김혜은 기자) 한화건설이 첫 리모델링사업 단독 수주에 성공하며 리모델링 시장에 성공적으로 데뷔했다.

 

한화건설은 지난 24일 개최된 염창 무학아파트 리모델링사업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단독 시공사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강서구 양천로 77길 일원에 염창 무학아파트를 지하 5~지상 24아파트 5개동 302가구 규모로 리모델링하는 사업이다총 사업비는 1205억원 규모로 서울 한강변에 위치해 많은 건설사들의 관심이 집중됐던 단지다향후 완공되면 한강에서 보이는 외벽 로고 등을 통해 ‘포레나’ 브랜드 이미지를 한층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화건설은 첫 리모델링 사업 수주를 단독으로 성공시키며 그동안 쌓아온 역량을 입증했다한화건설은 올해 1월 본격적으로 리모델링 전담팀을 출범시키고 대내외적으로 기술력 및 영업력을 강화해 왔으며 1년이 되기 전에 가시적인 성과를 이뤄냈다.

 

한화건설은 향후에도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리모델링 사업 수주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특히 프리미엄 주거브랜드로 자리매김한 포레나의 가치와 차별화된 상품성안정적인 재무기반 등을 바탕으로 다양한 프로젝트에 단독 또는 컨소시엄 형태의 참여를 추진하고 있다.

 

한편지난 2019년 런칭한 한화건설의 프리미엄 브랜드 포레나는 전국 주요지역에 공급되며 포레나 익스테리어 디자인 등으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포레나 노원포레나 영등포포레나 광교 등이 입주하며 지역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했으며이번 수주 역시 이러한 브랜드 경쟁력이 크게 작용했다는 평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