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완도해경, 짙은 안개 속 방향상실 선박 구조

방향상실 시에는 무리한 운항 자제하고 해경에 신고해야 안전

오승국 기자 | 기사입력 2022/06/27 [17:32]

완도해경, 짙은 안개 속 방향상실 선박 구조

방향상실 시에는 무리한 운항 자제하고 해경에 신고해야 안전

오승국 기자 | 입력 : 2022/06/27 [17:32]

▲ 완도해양경찰서는 지난 22일, 제주시 추자도 인근해상에서 짙은 안개로 방향을 상실한 조난선박 2척을 구조했다. (사진제공 = 완도해양경찰서)  © 오승국 기자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 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정수)는 지난 22제주시 추자도 인근해상에서 짙은 안개로 방향을 상실한 조난선박 2척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22일 오후 2시 30분경완도 외모도 인근해상에서 어업을 마친 A(1.68승선원 2)와 B(1.98승선원 1)가 완도 넙도항으로 입항차 이동 중짙은 안개로 방향을 상실하고 완도해경 노화파출소로 구조요청 했다.

이에 완도해경은 경비정과 연안구조정을 급파하고 제주ㆍ목포서 및 해상교통관제(VTS)와 공동수색에 나섰다.

조난선박 선장과 지속 통화하며 조난예상 해역을 수색하던 노화파출소 연안구조정은 제주시 추자도 남서쪽으로부터 약 13킬로미터나 떨어진 해상에서 A호와 B호를 발견하고 안전해역 이동조치 및 입항 안전관리를 실시했다.

완도해경 관계자는방향 상실 시 무리한 운항을 하면최초 위치에서 크게 벗어나 발견이 어렵고 연료고갈 등 2차 위험에 처해지게 될 수도 있다며 출항 전 구명조끼 비치여부 등 안전상태를 점검하고 기상정보 확인을 통해 농무기 해양사고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