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기차 보조금, 대상 ‘2배’ 확대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2/01/20 [10:31]

전기차 보조금, 대상 ‘2배’ 확대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2/01/20 [10:31]

  © 운영자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올해부터 전기차 보조금 혜택은 금액이 줄어드는 대신, 지원 대상이 두 배로 늘어난다.
 
 환경부가 이런 내용을 담은 전기자동차 보조금 업무처리 지침 개편안을 행정 예고했다.

 

 개편안을 보면, 지난해 최대 8백만 원을 받았던 승용차는 7백만 원으로, 소형 화물은 1천6백만 원에서 1천4백만 원으로, 대형 승합차는 8천만 원에서 7천만 원으로 줄어든다.

 

 최대 지원금 기준이 줄어든 대신, 보조금을 받는 차량 대수는 승용차가 7만5천대에서 16만4천5백대로, 화물차와 승합차도 각각 두 배 씩 늘었다.

 

 보조금을 100% 받을 수 있는 차량 가격 기준은 내려간다.

 

 지난해 6천만 원 미만의 차량은 지원금을 100% 받았고, 9천만 원 이상일 때 받을 수 없었다. 올해부터는 5천5백만 원 이하가 100% 지원을 받고, 5천5백만 원에서 8천5백만 원 구간은 50%, 8천5백만 원이 넘는 차량은 보조금을 받을 수 없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은 보급형 차량을 육성하기 위함이다. 무공해차 전환을 확대하기 위한 지원도 강화한다.

 

 현재 저공해차 보급 목표제 대상 기업 차량에 20만 원과 목표달성 시 30만 원을 지급했는데, 올해부터는 무공해차 목표도 달성하면 20만 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정차 시간이 길고 공회전이 많은 어린이 통학차를 전기승합차로 구매할 경우에는 5백만 원을 지원한다.

 

 이밖에도 겨울철 같은 저온에서 주행거리가 우수한 고성능 전기차에는 20만 원의 추가 지원금을 지급하고, 화물차에도 연비나 주행거리에 따라 보조금을 차등 지급한다.

 

 정부는 또 보조금을 지원받은 전기 차량의 의무운행 기간을 2년에서 5년으로 늘려 해외 반출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