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최저생계비 추심하지 말아야"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0/27 [13:15]

"최저생계비 추심하지 말아야"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10/27 [13:15]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과세관청이 체납자의 예금계좌를 압류하고 추심했으나 압류금지 재산까지 추심한 것은 부당하므로 이를 환급하라는 판단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체납자의 예금계좌를 압류하면서 압류당시 법에서 정한 압류금지 재산인 잔액 120만 원까지 추심한 것에 대해 부당하니 환급하도록 시정 권고했다.

 

ㄱ씨는 사업체를 운영하면서 관세 3억 원 가량을 체납했고, ○○세관장은 ㄱ씨의 예금계좌를 압류했다.

 

○○세관장은 압류한 ㄱ씨의 예금계좌에 대해 3차례에 걸쳐 총 1천 800만 원을 추심했다.

 

ㄱ씨는 위 민원 압류 당시 최저생계 목적의 압류금지 대상인 120만 원까지 ◯◯세관장이 전부 추심하자, 압류금지 재산에 해당하는 금액은 환급해 달라는 취지로 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을 신청했다.

 

「국세징수법」 상 압류금지 재산 중 체납자의 생계유지에 필요한 소액 금융재산으로써 일정금액 미만인 예금은 압류를 금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국민권익위는 △ㅇㅇ세관장이 예금계좌를 압류한 후 추심하면서 압류금지 재산인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다른 은행계좌의 잔액을 확인하지 않은 점 △최저생계 목적의 압류금지 재산은 추심을 할 수 없음에도 잔액 전부를 추심한 점 △3차례에 걸쳐 압류금지 재산 여부를 검토하지 않고 추심한 점은 부당하므로, 추심한 압류금지 재산은 환급하도록 시정 권고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