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코로나 백신, ‘미접종자’ 현황

신현영 의원 “미접종 사유 ‘백신 이상반응, 효과 불신’ 순”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10/18 [15:32]

코로나 백신, ‘미접종자’ 현황

신현영 의원 “미접종 사유 ‘백신 이상반응, 효과 불신’ 순”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10/18 [15:32]

  © 운영자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율은 30대 이하, 대구·경북, 남성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신현영 의원이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분석 결과(10월 15일 기준), 18세 이상 코로나 백신 미접종률은 12.1%(554만 6,149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연령별 미접종 비율은 30대가 19.5%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으로 10-20대(15.3%), 80대 이상(13.7%), 40대(13.0%), 50대(8.1%), 60대(7.3%), 70대(6.8%) 순이었다.

 

지역별로 대구(14.2%), 경북(13.4%), 제주(13.1%), 서울(12.9%), 부산(12.9%) 순으로 미접종 비율이 높았다.

 

성별 미접종 비율은 남성(12.5%)이 여성(11.7%)에 비해 높았다.

 

<코로나19 41차 인식조사*>에 의하면, 백신 접종을 망설이는 이유로 전체 응답자의 80%가 ‘백신 이상반응에 대한 우려’를 언급했다.

 

이외에도 백신 효과 신뢰성(58%), 기본 방역수칙으로 예방가능(35%), 원하는 백신 맞을 수 없어서(23%), 건강해서 안 걸린다(20%) 순으로 높았다.

 

* 한국리서치 주간리포트(제148-4호), 코로나19 41차 인식조사(9월 2주차), 2021.9.29.

 

신현영 의원은 “백신 접종률을 올리기 위해서는 의학적 필요성과 안전성에 대한 근거를 명백하게 전달하려는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백신 미접종 사유와 관련하여 연령과 사회학적인 이유를 세부적으로 분석하여 교정 가능한 요소들에 대해서 지속적인 정책적 보완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히 외국인 노동자, 일용직 노동자, 중증질환자, 건강보험 미가입자 등 의료이용에 취약한 사각지대가 없는지 세심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