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수도권, 18일부터 ‘8명까지 모임’ 가능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0/15 [13:55]

수도권, 18일부터 ‘8명까지 모임’ 가능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10/15 [13:55]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다음 주부터 2주간 적용될 거리두기 조정방안이 마련됐다.

 

오는 18일부터 수도권 등 4단계 지역은 최대 8명, 비수도권은 10명까지 사적모임이 허용된다.

 

오늘(15일) 오전 중대본 회의에서 다음 주부터 2주간 적용될 거리두기 조정방안이 논의됐다.

 

오는 18일부터 사적모임 인원제한이 완화된다.

 

수도권 등 거리두기 4단계 지역에서는 오후 6시 전후 시간 관계없이 접종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 모일 수 있다.

 

3단계 지역에서는 접종완료자 2명이 추가돼 최대 10명까지 사적모임이 가능하다.

 

지금까지는 식당과 카페에만 완화된 인원 기준이 적용됐는데, 다음 주부터는 모든 다중이용시설로 사적모임 인원제한 완화 방침을 확대할 계획이다.

 

다중이용시설 중 감염위험이 낮은 곳의 영업시간 제한도 완화된다.

 

수도권 등 4단계 지역 독서실과 스터디카페 운영이 밤 12시까지 허용된다.

 

스포츠 경기는 접종완료자에 한해 실내경기는 수용인원의 20%, 실외 경기는 30%까지 입장이 가능해졌다.

 

오늘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김부겸 국무총리는 “생업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고통을 덜기 위해 방역수칙을 일부 조정했다”고 밝히면서 “접종완료자 중심으로 방역수칙을 완화해 감염 위험을 줄이고 일상 회복에는 한발 더 다가서겠다.”고 약속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