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소년, ‘코로나 우울’에 빠지다!

신현영 의원 “청소년 정신건강 빨간불, 대책 마련해야”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9/28 [12:00]

청소년, ‘코로나 우울’에 빠지다!

신현영 의원 “청소년 정신건강 빨간불, 대책 마련해야”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9/28 [12:00]

  © 신현영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코로나19 상황이 1년 반 넘게 지속되는 가운데 청소년들의 심리적·정서적 고립감과 ‘코로나 우울’이 날로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신현영 의원이 여성가족부로부터 제출받은 ‘청소년 1388 상담건수’에 따르면, 2021년 8월까지 ‘정신건강’ 항목의 상담 건수는 14만1,464건으로 월 평균 1만7,683건이었다.

 

코로나 팬데믹 전인 2019년에 비해 30% 증가한 수치다.

 

상담 내용별로 보면, ‘정신건강’ 관련 상담이 전체 상담의 24%로 가장 많다.

 

청소년들이 공황장애나 우울 관련 질병으로 진단 받은 수도 폭증했다.

 

10대 공황장애 환자는 지난해 4,582명으로 4년 전 2,248명에 비해 약 2배로 증가했다. 우울 관련 10대 환자 수도 지난해 2만9,718명으로 같은 기간 64% 늘었다.

 

특히, 10대 여성 청소년이 남성 청소년에 비해 심리적인 어려움을 더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10대 여성 공황장애 환자는 1,559명으로 지난 5년간 3배로 늘었으나 10대 남성 공황장애 환자(922명)는 동기간 2.14배 증가했다.

 

2021년 상반기 10대 여성 청소년 우울 관련 환자 수는 1만32명으로 지난 5년간 2.21배 증가했고, 동기간 10대 남성 청소년(5,135명)은 1.45배 늘었다.

 

전문가들은 청소년 시기의 심리적 어려움은 전 생에 걸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청소년들의 심리 방역을 위해 국가적 관심을 더 기울여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신현영 의원은 “코로나19로 청소년들의 학교 안전망이 취약해진 상태인데, 어떤 원인에 의해 청소년들이 정서적 취약 상태에 도달했는지 심층조사를 실시할 필요가 있다”며 “정서상태를 더 면밀히 살필 수 있는 국가적 차원의 시스템 마련이 중요한 만큼 예산과 법적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