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남북이산가족 실태조사’ 실시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4/06 [13:41]

‘남북이산가족 실태조사’ 실시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4/06 [13:41]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통일부와 대한적십자사는 이산가족 찾기 신청자 중 생존자 약 4만 8천여 명을 대상으로 4월 초부터 10월 말까지 ‘2021 남북이산가족 실태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산가족 실태조사는 ‘남북 이산가족 생사확인 및 교류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 단위로 실시되며, 올해 실태조사는 ‘11년, ‘16년에 이어 세 번째이다.

 

* △주관 : 통일부·대한적십자사 △수행기관 : (주)한국 리서치

 

이번 실태조사는 향후 남북 이산가족의 전면적 생사확인과 교류에 대비하여, △기존 신청 정보를 업데이트 하고 △전반적인 이산가족 교류 실태 및 수요 등을 파악하기 위해 실시한다.

 

우선, 이산가족 찾기 신청자 전원을 대상으로, 신청 당시 입력한 개인정보(주소・연락처, 이산 경위, 가족사항 등) 중 누락되거나 변경된 내용을 수정하여 신청 정보의 정확성을 제고할 예정이다.

 

또한, 표본 추출(5천여 명)을 통해 이산가족 교류 실태・인식 및 정책 방향 등에 대한 심층 조사를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이산가족의 급속한 고령화와 코로나19 등 변화된 환경을 고려하여, 이산가족의 수요를 다각적으로 파악함으로써 보다 실효성 있는 교류 방안을 모색・발굴하는데 중점을 둘 방침이다.

 

실태조사는 우편・전화・방문 등 다양한 방식을 활용하여 이루어지며, 이산가족이 자발적으로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참여하는 것도 가능하다.

 

* △홈페이지 : 남북이산가족 찾기(reunion.unikorea.go.kr) △전화 : 이산가족콜센터(1644-2381), 대한적십자사(02-3705-3652)

 

방문 조사 시에는 코로나19 상황에 취약한 고령 이산가족을 고려하여,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가운데 안전하게 조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 △방문조사 2주전 매일 2회 조사원 건강상태 점검 △손소독제 사용・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 △전체 방문조사원 대상 일일 방역 관리대장 기록 등

 

추진 일정은 4월 중 조사문항 설계 및 이산가족 사전 안내・홍보 등 준비를 거쳐, 5월부터 7월말까지 3개월간 본격적으로 조사가 진행된다.

 

이후 조사가 마무리 되는 대로 결과 수집 및 분석을 거쳐, 10월말 주요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번 실태조사를 계기로 이산가족 수요를 정밀하게 파악함으로써, 효율적이고 실효적인 이산가족 정책이 수립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갈 방침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