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외국인도 ‘갭투기’, 대책 마련될까?

소병훈 의원, “외국인 집주인, 보증금 반환보증 가입 의무화해야”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3/30 [11:30]

외국인도 ‘갭투기’, 대책 마련될까?

소병훈 의원, “외국인 집주인, 보증금 반환보증 가입 의무화해야”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3/30 [11:30]

  © 소병훈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소병훈 의원은 “작년 외국인의 서울·경기 주택구입 내역을 분석한 결과, 외국인도 세입자의 전세보증금을 이용해 갭투기를 한 사실이 확인됐다”면서 “우리 국민들이 외국인 집주인으로부터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집주인이 외국인인 경우 전세보증금 반환보증보험 가입을 의무화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소 의원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주택임대차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소병훈 의원(경기 광주시갑)은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토교통부가 제출한 주택자금조달계획서 세부내역을 분석한 결과, 외국인이 서울시와 경기도에 있는 주택을 구입하면서 세입자의 보증금을 이용한 갭투기 건수가 2019년 54건에서 2020년 217건으로 4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작년 6월 이후 외국인들이 세입자의 보증금을 이용한 갭투기에 적극 나서면서 작년 6월부터 12월까지 월 평균 22.4건의 갭투기가 이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3월 중국인 A씨는 자기자금은 3억 원에 불과했지만, 세입자 보증금 22억 5천만 원을 이용한 갭투기로 서울시 광진구 자양동의 다가구주택을 25억 5천만 원에 매입했다.

 

2019년 4월 일본인 B씨도 자기자금은 2억 8천만 원에 불과했지만, 세입자 보증금 25억 1,500만 원을 이용해 서울시 강남구 도곡동의 한 고급빌라를 27억 9,500만 원에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처럼 외국인의 세입자 보증금을 이용한 갭투기가 증가하게 되면, 세입자들이 임대차계약이 끝났을 때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할 위험이 커지게 된다.

 

외국인 집주인이 보증금 반환을 거부하고 해외로 도주했을 때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작년 1월 충청남도 천안시에서는 미국인 집주인이 임대차계약이 종료된 후 세입자로부터 받은 전세보증금을 돌려주지 않고 해외로 도주한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국민의 재산권과 세입자 보호를 위해 법을 개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소병훈 의원의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에는 임대인이 외국인인 경우 보증금 반환이행을 보장하기 위해서 보증보험에 가입하도록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았다.

 

현재 보증금 반환보증보험 의무 가입대상은 등록 임대사업자가 보유한 등록 임대주택으로 제한되어 있다.

 

소병훈 의원은 “최근 외국인의 국내 부동산 매입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임대를 목적으로 한 부동산 매입은 물론, 세입자의 보증금을 이용한 갭투기도 증가하고 있다”면서 “정부가 외국인들의 갭투기를 원천 차단할 대책을 강구하는 한편,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을 통해 현재 집주인이 외국인인 세입자들을 보호할 수 있는 제도를 도입해서 외국인 집주인의 해외 도주 시 국민의 재산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