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여수 박람회장, ‘공공개발’ 탄력 받나?

주철현 의원, “박람회장 공공개발, 한 목소리 내야”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3/30 [10:59]

여수 박람회장, ‘공공개발’ 탄력 받나?

주철현 의원, “박람회장 공공개발, 한 목소리 내야”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3/30 [10:59]

  © 주철현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회 농해수위 소속 주철현 의원(여수시 갑)은 여수광양항만공사의 박람회장 공공개발을 위해 여수지역의 하나 된 정책방향 제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주철현 의원에 따르면, 29일 여수박람회장 컨벤션센터에서 해수부, 전라남도, 여수시, 여수시의회, 여수광양항만공사 등이 참여한 가운데 ‘2012여수세계박람회장 공공투자 및 개발 재무적 타당성 용역결과’ 지역보고회를 열었다.

 

이번 지역보고회는 지난해 해양수산부 여수광양항만공사가 여수세계박람회장을 인수해 공공투자 및 개발에 대한 ‘재무타당성 정책연구용역’을 실시했고, ‘중장기 재무 안정성은 양호’라는 용역결과를 지역사회에 공유하고 공감대를 넓히기 위해 마련됐다.

 

보고회에서 해수부는 박람회 정신을 계승하고, 지역주민 뜻을 최대한 반영하는 박람회장 공공개발을 위해서는 여수와 전남 지역사회 내 사후활용 방안의 단일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주철현 의원도 “여수박람회장 공공개발의 큰 그림은 박람회 정신계승과 지역사회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며 “해수부와 여수광양항만공사가 공공개발을 통한 박람회장 사후활용 정책을 일관성을 가지고 추진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 의견의 일원화가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수광양항만공사 중심의 ‘여수박람회장의 안정적 사후활용을 위한 공공개발’은 해수부, 전라남도, 여수시, 시민사회 등 여수지역 모두가 바라는 일이고 경제적 타당성도 확인됐다”며 “여수박람회장 사후활용은 ▲친환경적 개발 ▲지역민 참여 보장 ▲공공성 3대 원칙이 관철되는 공공개발이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수박람회장 사후활용 공공개발을 꾸준히 요구해왔던 여수박람회 사후활용 실천위원회는 “지역사회 오랜 숙원이었던 공공개발 방식의 사후활용이 가시화된 것 같아 환영한다”며 “해수부, 전남도, 여수시도 보다 적극적으로 박람회장 공공개발에 관심을 가지고 참여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보고회는 해수부의 용역결과 발표에 이어 ▲주철현 의원이 여수박람회 사후활용법 개정 주요내용 ▲해수부, 여수박람회장 선투자금 관련 기재부와의 향후 협의 ▲전남도‧여수시, 여수박람회장 공공개발의 역할 ▲여수광양항만공사의 공공개발 원칙도 제시됐다.

 

앞서 지난 18일 여수 박람회장을 방문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도 “해수부와 전남도가 인정하는 박람회장 사후활용 방안이라면 그 무게감과 합리성이 있고, 중앙정부 정책도 그런 방향으로 추진되도록 상의하겠다.”고 밝혀 여수지역사회 의견에 힘을 실어준 바 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