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코로나 백신, ‘오해’와 ‘진실’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3/29 [13:45]

코로나 백신, ‘오해’와 ‘진실’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03/29 [13:45]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 한 달이 지났다.

 

하지만 여전히 백신에 대한 허위정보가 나돌면서, 접종에 대한 공포를 조장하고 있다.

 

아무리 우수한 방역 체계라도 신뢰 없이는 제대로 작동하기 어렵다.
 
코로나19 백신과 관련된 루머, 어떤 것들이 있는지 살펴본다.

 

첫 번째, 백신을 맞으면 치매에 걸린다?

 

지금까지 그 어떤 백신도 치매를 유발한 적은 없다.

 

이는 코로나19 백신도 마찬가지인데, 백신 물질은 기본적으로 뇌까지 도달할 수 없다.

 

두 번째, 백신 접종을 거부하면 긴급 체포된다?

 

현재 코로나19 예방 접종은 의무 사항이 아니다.

 

따라서 본인이 동의하지 않으면 강제할 수 없다.

 

백신 접종을 거부해도 법적 처벌이나 제재를 받을 일은 없다.
 
다만, 기한 안에 접종하지 않는다면 순위는 제일 뒤로 밀리게 된다.

 

세 번째, 우리나라만 백신 선택권이 없다?
 
현재 여러 종류의 백신이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공급되고 있다.

 

정부는 백신이 들어오는 시기나 대상자의 우선순위를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개인에게 선택권을 주지 않기로 했다. 이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백신 접종을 먼저 시작한 미국과 유럽 등 다른 나라도 마찬가지다.

 

무엇을 맞느냐보단 최대한 짧은 시간에 최대한 많은 사람이 접종하는 게 중요하기 때문이다.

이밖에도 백신이 DNA를 변형시킨다거나, 백신을 맞으면 1년 안에 사망한다는 등 잘못된 정보들이 사실인 것처럼 퍼지고 있다.

 

감염병이 발생했을 때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는 국민의 생명 보호와, 안전에 직결된 만큼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에 정부에서는 불안을 부추기는 허위 정보에 강력하게 대응하고 있다.

 

지난 3일부터 백신 관련 허위조작 정보를 일반 국민이 제보하면, 관련 전문기관이 진위를 확인해 필요한 조치를 하는 ‘국민제보 시스템’이 운영되고 있다.

 

허위조작 정보와 관련된 제보는 방송통신위원회 홈페이지, ‘백신 허위조작정보 신고 게시판’을 이용하면 되는데, 이 게시판은 각 부처 홈페이지에서 배너를 클릭해도 접속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정부는 민, 관 협력 체제를 구축해 허위조작 정보를 발견하는 즉시, 발 빠르게 조치하고 엄정 대응해 백신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자 힘쓰고 있다.

 

만약 악의적인 허위 사실을 제작하거나 유포하면, 어떻게 될까?

 

공무원을 사칭해 허위 사실을 퍼뜨리거나 명예를 훼손했다면, 공무집행 방해나 명예훼손 혐의로 최고 7년 이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또 허위사실 유포로 국가의 방역 업무 집행을 방해한다면 최대 5년 이하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자신 또는 타인의 이익, 혹은 손해를 목적으로 허위통신을 하는 경우도 ‘전기통신 기본법’ 위반죄로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허위정보, 만들어서도 유포해서도 안 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건 넘쳐나는 정보들 속에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정확한 내용을 파악하는 것이다.

 

그래서 정부는 국민 누구나 올바른 정보를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누리집을 열었다.

 

누리집에는 관련된 정보를 모아서 제공하고 있는데, 이곳에 방문한다면 코로나19 예방 접종 이슈부터 허위 조작 정보까지,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 2월 26일 첫 접종을 시작으로 오는 11월까지, 집단 면역 형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리 모두가 바라는 일상으로의 복귀, 바로 백신 접종에서 시작된다.

 

사람들을 불안에 빠트리고 방역 체계를 무너뜨리는 허위조작 정보, 사라져야겠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