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IMF, 올해 ‘한국 성장률 3.6%’ 전망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3/26 [12:55]

IMF, 올해 ‘한국 성장률 3.6%’ 전망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3/26 [12:55]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개월 전보다 0.5%포인트 높인 3.6%로 제시했다.

 

이는 정부 전망치(3.2%)는 물론, 경제협력개발기구(3.3%)나 한국은행(3.1%)을 모두 웃도는 수준이다.

 

26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IMF는 한국 연례협의 보고서에서 올해 성장률을 지난 1월 전망치 3.1%보다 0.5%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IMF는 보고서에서 “주요국의 경기 회복에 따른 수출·투자 증가세와 추경안 등을 반영해 올해 성장률을 상향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IMF는 세계경제전망 발표 당시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 전망치를 3.1%로 제시했으나, 이번 연례협의 보고서 작성 과정에서 이를 3.4%로 올렸다.

 

이후 이달 초 발표된 추경안을 반영해 다시 전망치를 3.6%로 상향 조정한 것이다.

 

이는 건전한 펀더멘털, 효과적인 코로나 방역, 종합적 정책대응으로 코로나 위기를 상대적으로 잘 극복한 결과로 풀이된다.

 

기획재정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후 경기 회복 양상이 국가별로 상이하게 나타나는 가운데, 우리나라는 종합적 정책 대응과 건전한 펀더멘털을 바탕으로 차별화에 성공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는 우리경제가 코로나 위기에서 가장 강하게, 빨리 회복하는 선도 그룹 국가 중 하나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IMF는 현재의 회복세를 이어가고 복원력 있고 포용적인 중기 성장 기반을 공고히 하기 위해 확장적 재정정책과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유지할 것을 권고했다.

 

정책 측면에서는 추가 재정확대를 통해 코로나19 피해계층에 대한 선별지원을 확대하고 공공투자를 가속화 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통화정책은 현재의 완화적 기조를 유지하되 경기하방 위험이 구체화할 경우는 비전통적 통화정책을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

 

특히, 보다 완화적인 통화정책은 향후 경제회복을 견고히 하고 물가 운용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IMF는 진단했다.

 

아울러 경제회복이 공고해질 때까지는 기업에 대한 유동성 지원을 지속하고, 지금과 같은 가계부채 증가세가 지속될 경우에는 관련규제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기재부 관계자는 “4차 재난지원금 등 추경의 조속한 집행을 통해 경기회복세를 유지, 확대하는 한편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한국판 뉴딜 추진을 더욱 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