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코로나 확진자·격리자, ‘투표권’ 보장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3/25 [15:14]

코로나 확진자·격리자, ‘투표권’ 보장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03/25 [15:14]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정부가 4.7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안전하고 공정한 선거를 강조한 담화문을 발표했다.

 

모든 투표소의 방역과 소독을 철저히 하고, 확진자와 자가격리자의 투표권 행사도 최대한 보장하기로 했다.

 

먼저, 지난해 총선에 이어 코로나19 상황 속에 치러지는 선거인만큼, 유권자들이 안심하고 투표할 수 있도록 방역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투표소에 오실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시고, 투표소 입장 전 발열 확인, 앞 사람과의 거리두기, 투표 전·후 철저한 손 위생관리 등 투표사무원의 안내에 적극적으로 협조하여 주시기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중앙선관위와 지자체 협조 아래 모든 투, 개표소는 방역과 소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확진자와 자가격리자의 투표권도 최대한 보장한다.

 

확진자는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 등에서 거소투표가 가능하고, 거소투표 신청기간이 지난 뒤 확진 판정을 받았더라도 특별사전 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

 

자가격리자는 선거 당일 임시 외출이 허용되며, 일반인 투표 마감 후에 투표가 가능하다.

 

투표소 입장 전 발열체크에서 고열 등 이상반응을 보이는 유권자는 따로 마련된 임시 기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

 

이런 가운데 본격 선거운동이 시작되면서 정부는 선거운동 기간에도 대면 접촉은 최소화하고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등 방역에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각종 불법 선거 운동에 대해선 철저히 단속해 엄정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흑색선전, 금품수수, 사이버 공간에서의 가짜뉴스와 여론조작 등 일체의 불법행위에 대하여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무원의 선거 중립을 강조하며 공직기강도 다잡기로 했다.

 

공무원이 선거에 관여하거나 선거 분위기에 편승해 업무 공백을 야기하지 않도록 감찰활동을 강화하고 위법사항에 대해선 책임을 묻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이와 함께 공공, 민간 기업 등에 근로자의 투표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선거 당일이 평일인 점을 고려해 다음달 2일부터 이틀간 사전투표가 진행된다는 점도 강조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