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주철현 의원, ‘여수·광양항’ 미래비전 수립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3/23 [10:50]

주철현 의원, ‘여수·광양항’ 미래비전 수립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3/23 [10:50]

  © 주철현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회 농해수위 소속 주철현 의원(여수시 갑)은 여수광양항만공사를 찾아 여수‧광양항의 새로운 미래비전 수립과 경쟁력 확보를 위한 현장 활동에 나섰다.

 

주철현 의원에 따르면, 22일 오전 여수광양항만공사와 여수‧광양항에서 여수‧광양항 활성화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여수시의회 전창곤 의장과 도‧시의원, 여수광양만권해양협회, 여수·광양항예선업지부, 여수지역발전협의회, 한국해양방제협동조합, 여수항도선사회 등 항만 및 해운물류 단체‧관계기관 등이 참여했다.

 

간담회는 여수‧광양항의 제2도약을 위한 지역사회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함께 힘을 모으자는 취지에서 주철현 의원 제안으로 마련됐다.

 

간담회는 여수‧광양항 컨테이너부두의 경쟁력 강화, 국내 최대 수출입항만 육성, 해상환적과 에너지 허브항만 등 신성장 동력 발굴, 여수세계박람회장 공공개발과 해양관광 중심 항만 육성 계획 등에 대해 상호의견을 교환하기 위해 마련됐다.

 

여수광양항만공사 차민식 사장도 간담회에서 ▲광양컨테이너 부두의 스마트 자동화 항만 구축 ▲지역의 산업특성과 융합하는 산업중핵 항만 ▲여수세계박람회장 공공개발을 통한 해양관광 거점항 등 여수광양항의 새로운 변화와 활성화 계획을 설명했다.

 

주철현 의원은 “정유‧석유화학‧철강‧LPG 등 핵심산업이 집적된 여수광양항은 세계적으로 좋은 여건을 갖춘 항만으로 잠재력이 무한하다. 여수·광양항을 통합 운영해 효율을 높이고, 권역별로 컨테이너‧석유화학‧에너지‧해상환적‧해양관광 등 항만별 특성을 살릴 수 있게 중점 개발해야 한다”며 “여수광양항은 대한민국 제1의 수출입 관문항이자 동북아 물류거점 항만으로서 제2의 도약이 필요하다”고 경쟁력 강화 필요성을 제안했다.

 

이어 주 의원은 “여수광양항만공사가 중심이 된 ‘여수박람회장의 안정적 사후활용을 위한 공공개발’은 해수부, 전라남도, 여수시, 시민사회 등 모두가 바라는 일로 경제적 타당성도 확인됐다. 며칠 전 박람회장을 방문한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도 그 무게감과 타당성을 인정하고 정부정책도 그런 방향으로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면서 “여수박람회장 공공개발의 큰 그림을 박람회 정신계승은 물론 지역사회 의견을 수렴해 진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차민식 사장은 “해수부와 용역을 통해 항만공사가 여수박람회장을 인수해 개발하는 경우의 경제적 타당성도 확인했다”며 “해양항만 전문기관인 항만공사가 선진국처럼, 여수항을 해양관광 중심항으로 육성하는 것이 지역사회와 공사를 위해서도 바람직하다”고 답변했다.

 

이와 함께 주철현 의원은 국회 농해수위 위원으로서, 여수‧광양항의 제2도약을 위해 정부의 항만기본계획과 인프라 개선 예산지원 등에 관심과 지원을 끌어내는데 적극적인 역할도 약속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