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코로나 등 감염병, ‘백신 휴가’ 도입되나?

김원이 의원 “백신 휴가 도입, 국가가 책임진다는 메시지 전달”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3/16 [13:21]

코로나 등 감염병, ‘백신 휴가’ 도입되나?

김원이 의원 “백신 휴가 도입, 국가가 책임진다는 메시지 전달”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3/16 [13:21]

  © 김원이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원이 의원(전남 목포시)은 15일, 코로나19 등 감염병 백신 휴가 도입을 위한 ‘감염병예방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최근 의료진을 중심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후 발열과 근육통 등 항체 형성을 위한 면역반응으로 인해 휴식·휴가 등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대두되고 있다.

 

하지만 현행법상에는 감염병 백신 접종자의 유급 휴가에 대한 구체적인 근거가 규정되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김 의원이 대표발의 한 ‘감염병예방법 일부개정안’은, 노동자가 감염병 백신 등을 예방 접종할 경우, 사업주로 하여금 ‘근로기준법’ 제60조에 따른 연차 유급휴가 외에 유급휴가를 주도록 한다.

 

또한 유급휴가를 이유로 불리한 처우를 하지 못하게 하며, 그 기간 동안에는 해고하지 못하도록 해 백신 휴가를 제도적으로 보장하려는 것이다.

 

김원이 의원은 “최근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발열, 근육통 등 면역반응으로 국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며 “전 국민 예방접종을 앞두고 ‘백신 휴가’가 도입될 경우 ‘접종부터 휴식까지’ 국가가 책임진다는 메시지를 전달해 국민들에게 백신에 대한 신뢰감을 주고 접종률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