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명·시흥 등 3기 신도시 지정 철회, ‘적절하다’ 57.9%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3/15 [12:42]

광명·시흥 등 3기 신도시 지정 철회, ‘적절하다’ 57.9%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03/15 [12:42]

  © 운영자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국민 10명 중 6명 정도는 광명·시흥 등 3기 신도시 추가 지정을 철회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적절하다’라고 평가했다.

 

최근 LH 임직원 등의 투기 행위로 논란이 되고 있는 광명·시흥을 포함한 3기 신도시 추가 지정을 철회해야 한다는 주장이 거세다.

 

이에 광명·시흥 등 3기 신도시 추가 지정 철회 주장에 대한 적절성을 조사한 결과, ‘적절하다’라는 응답이 57.9%(매우 적절함 43.4%, 어느 정도 적절함 14.5%)로 조사됐다.
 
‘부적절하다’라는 응답은 34.0%(전혀 적절하지 않음 18.3%, 별로 적절하지 않음 15.7%)로 나타났다.

 

대전/세종/충청을 제외한 모든 권역에서 ‘적절하다’라는 응답이 우세했다.

 

인천/경기(적절 65.2% vs. 부적절 26.1%)와 광주/전라(63.8% vs. 30.9%), 부산/울산/경남(63.1% vs. 33.6%)에서는 ‘적절하다’라는 응답이 60%대로 집계돼 높은 비율을 보였다.

 

서울(56.8% vs. 36.1%)과 대구/경북(54.1% vs. 35.6%)에서도 ‘적절하다’라는 긍정 응답이 다수였다.

 

그런데 대전/세종/충청에서는 다른 지역과 달리 ‘적절’ 37.4% vs. ‘부적절’ 48.9%로 부정 응답 비율이 절반 정도로 다른 지역과 달랐다.

 

대부분 연령대에서 3기 신도시 추가 지정을 철회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적절하다’라는 응답이 다수였다.

 

30대(적절 64.2% vs. 부적절 29.0%)와 20대(60.9% vs. 32.2%), 40대(59.8% vs. 30.2%), 60대(58.8% vs. 33.0%), 50대(56.6% vs. 34.1%) 순으로 ‘적절하다’라는 응답 비율이 높았다.

 

70세 이상에서는 ‘적절’ 44.2% vs. ‘부적절’ 49.2%로 적절성 평가가 팽팽하게 갈려 다른 연령대와 차이를 보였다.

 

이념성향에 관계없이 ‘부적절하다’라는 응답 대비 ‘적절하다’라는 응답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도성향자(적절 66.0% vs. 부적절 28.1%)와 보수성향자(58.1% vs. 36.2%), 진보성향자(52.4% vs. 39.2%) 순으로 ‘적절하다’라는 응답 비율이 높았다.

 

특히 중도성향자에서는 ‘매우 적절하다’ 51.0%, ‘어느 정도 적절하다’ 15.0%로 적극 긍정 응답이 전체 평균 대비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번 조사는 리얼미터가 3월 12일(금)에 전국 만 18세 이상 9,112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