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공직자, ‘부동산투기’ 근절될까?

조오섭 의원 “공직자 재산등록의무, 공공주택지구 등 거래내역 공개”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3/15 [11:23]

공직자, ‘부동산투기’ 근절될까?

조오섭 의원 “공직자 재산등록의무, 공공주택지구 등 거래내역 공개”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3/15 [11:23]

  © 조오섭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조오섭 의원(광주 북구갑)은 14일, LH 임직원들의 신도시 부동산 투기와 같은 비위 행위 재발 방지를 위해 ‘공직자 부동산 투기 근절 3법’을 대표 발의했다.

 

이 3법은 ‘공직자윤리법, 공공주택특별법, 한국토지주택공사법’ 개정안이다.

 

개정안은 공공주택사업자의 임직원이 직위 또는 직책과 무관하게 업무상 비밀 또는 직무집행 과정에서 취득한 정보를 악용해 부정한 방법으로 재산을 증식하는 투기행위를 막고 적발 시 징벌적 처벌을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공직자윤리법 개정안에 따르면, 공공주택사업자의 임직원 중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직급 이상의 임직원에게 재산등록의무를 부여한다.

 

또한 직무상 비밀을 이용해 재산상 이익을 취했을 시에는 1년 이상의 유기징역 또는 이익이나 회피한 손실액의 3~5배 이하의 벌금에 처하고 해당행위로 인해 취득한 재산은 몰수하게 된다.

 

공공주택특별법 개정안은, 공공주택사업자의 임직원 소속 임직원 및 친족이 주택지구 지정 또는 변경일로부터 역산한 일정기간 동안 주택지구로 지정된 지역 내 부동산 거래내역을 국토부장관에게 제출해야하는 의무를 부과하도록 하고 있다.

 

한국주택토지공사법 개정안은, LH가 매년 임직원과 일정 범위 내의 친족의 부동산 거래 내역을 조사하고, 공공주택지구 또는 특별관리지역에 해당하는 부동산 거래 내역을 공개하도록 하는 법안이다.

 

조오섭 의원은 “LH 신도시 정부의 1차 합동조사결과 20명의 투기 의심자가 확인된 만큼, 추가 조사를 통해 부패한 공직자는 패가망신한다는 ‘행정적폐’ 청산의 신호탄으로 삼아야 한다”며 “공직사회의 오래되고 잘못된 ‘관행’과 ‘불감증’을 바로잡는 법·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기 위해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법안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