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AZ백신 접종, 65세 이상으로 확대”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3/11 [11:18]

“AZ백신 접종, 65세 이상으로 확대”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03/11 [11:18]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1일 “5월 마지막 주부터 6월까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약 700만 회분을 공급받기로 했다. 접종 대상도 65세 이상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오늘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2분기 도입 물량이 확정됐다는 소식을 국민께 보고드린다”고 이 같이 말했다.

 

그간 고령층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효과를 판단할 수 있는 자료가 다소 부족해 예방접종을 미뤄왔다.

 

정세균 총리는 “최근 고령층에 대한 효능을 충분히 입증해 주는 자료가 영국에서 발표됐다. 이를 근거로 독일과 이탈리아 등 여러 나라에서 이미 고령층까지 접종 대상을 확대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어제 예방접종전문위원회를 열어 전문가들의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65세 이상에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기로 결정했다.

 

정 총리는 “이제 현장에서 백신 접종에 더욱 속도를 내야 한다. 질병관리청은 상반기에 최대한 많은 국민들께서 접종받으실 수 있도록 세부계획을 보완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에 가장 취약한 어르신들이 신속하고 안전하게 접종을 받으시도록 대상자 확정과 접종 안내 등 후속조치도 발 빠르게 추진해 달라”며 “국민들께서는 나 자신과 주변의 소중한 사람들을 보호해 줄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1년 전 오늘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즉 ‘팬데믹(pandemic)’을 선언했다.

 

정세균 총리는 “당시 WHO는 코로나19가 공중보건뿐 아니라 삶의 모든 영역을 위협할 위기이지만 통제될 수 있음을 강조하면서 특히 우리나라의 대응을 높이 평가한 바 있다”며 “그때부터 지금까지 K-방역은 코로나19에 맞서 끊임없이 진화하며 전 세계가 주목하는 모범사례로 자리매김해 왔다”고 평가했다.

 

최근 세계보건기구는 팬데믹 통제에 지름길은 없으며 ‘과학’과 ‘연대’만이 코로나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확고한 지침이라고 역설하고 있다.

 

정 총리는 “우리가 견지해 온 ‘과학’에 기반 한 방역과 국민적 ‘연대와 협력’이 결국은 코로나와 맞서 싸우는 최고의 전략”이라고 강조했다.

 

국제사회에서는 우리의 방역과 함께 경제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정세균 총리는 “이틀 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그간 발표된 주요 기관의 전망치 중 가장 높은 3.3%로 전망했다”며 “우리의 코로나19 피해가 상대적으로 적고 회복세도 빨라 올해 중에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방역도, 경제도, 모두 국민 여러분께서 함께해주셨기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지난 1년간 코로나19로 위기가 닥칠 때마다 국민 한분 한분이 함께 힘을 모아 주셨다. 이제껏 그랬듯이 소중한 일상을 되찾는 그날까지 서로를 배려하고 격려하면서 함께 나아가자”고 당부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