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세계 식량가격지수, ‘상승세’ 지속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3/08 [10:31]

세계 식량가격지수, ‘상승세’ 지속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3/08 [10:31]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1))에 따르면, 2021년 2월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전월(113.2포인트 1월 육류(96.0.→95.8), 유제품(111.0→111.1) 가격이 보정되어 1월 식량가격지수 조정(113.3→113.2) 대비 2.4% 상승한 116.0포인트를 기록하였다.

 

이는 지난 1월 세계식량가격지수(113.2포인트)가 전월대비 4.3% 상승했던 것보다 상승폭이 줄어든 것이다.

 

(곡물) 2021년 1월(124.2포인트)보다 1.2% 상승한 125.7포인트 기록, 지난달(7.2% 상승)보다는 상승률 소폭 하락(전년 동월 대비 26.5% 상승)

 

수수 가격 상승이 곡물가격지수 상승의 가장 큰 원인인데, 중국의 수요가 높아서 전월대비 17.4% 상승하였다.

 

옥수수는 세계수출물량이 감소하고 수입수요가 높아 가격이 상승하였고, 쌀은 특히 인디카·자포니카종 수요 증가로 가격이 상승하였다.

 

밀 가격은 큰 변동이 없었다.

 

(유지류) 2021년 1월(138.8포인트)보다 6.2% 상승한 147.4포인트 기록(전년 동월 대비 51% 상승)

 

팜유와 유채씨유는 동남아시아·EU 등의 주요 수출국 생산량 전망치가 예상보다 낮아 가격이 상승하였다.

 

해바라기씨유는 흑해 지역의 수출물량이 부족하고 대두유 또한 국제 공급량이 부족하여 가격이 상승했다.

 

(설탕) 2021년 1월(94.2포인트)보다 6.4% 상승한 100.2포인트 기록, 지난달(8.1% 상승)보다는 상승률 소폭 하락(전년 동월 대비 9.6% 상승)

 

원유 가격 상승으로 세계 최대 설탕 수출국인 브라질이 설탕 대신 에탄올 생산으로 전환할 것이라는 예측과, 다른 주요 국가의 생산량 감소 및 아시아 지역의 지속적 수요 증가로 가격이 상승하였다.

 

설탕 수출 세계 2, 3위인 태국과 인도에서 사탕수수 생산량 증가가 예상되어 가격 상승이 제한적일 것이라는 예측도 있다.

 

(유제품) 2021년 1월(111.1포인트)에서 1.7% 상승한 113.0포인트 기록(전년 동월 대비 9.8% 상승)

 

버터는 주요 수출국인 서유럽 내부 수요와 중국의 수입수요가 증가하여 가격이 상승하였다.

 

전지분유는 수입수요 증가와 뉴질랜드의 건조기후로 인한 수출물량 감소 우려로 가격이 상승했다.

 

탈지분유는 유럽 내 수출물량 부족과 낮은 재고량으로 인해 가격이 상승하였다.

 

치즈는 수요 감소와 미국 내 높은 재고량으로 인해 가격이 하락하였다.

 

(육류) 2021년 1월(95.8포인트)보다 0.6% 상승한 96.4포인트 기록(전년 동월 대비 4.1% 하락)

 

쇠고기 및 양고기는 오세아니아에서 수급조절을 위해 사육을 늘리고 가공을 줄이면서 공급량이 감소하여 가격이 상승하였다.

 

돼지고기는 중국의 수입량이 감소하고 독일산 돼지고기의 아시아 지역 수출 금지로 독일 내 돼지 두수가 증가함에 따라 가격이 하락하였다.

 

가금육은 미국 내 폭설로 인한 공급 장애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수입량 감소에 영향을 받아 가격이 하락했다.

 

FAO는 2020/21년도 세계 곡물수급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전망했다.

 

2020/21년도 세계 곡물 생산량은 2,761.3백만 톤으로 2019/20년도 대비 1.9%(52.5백만 톤)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였다.

 

2020/21년도 세계 곡물 소비량은 2,765.7백만 톤으로 2019/20년도 대비 2.0%(53.9백만 톤)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2020/21년도 세계 곡물 기말 재고량은 811.1백만 톤으로 2019/20년도 대비 0.9%(7.6백만 톤)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였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국제 농산물 수급 상황을 지속 모니터링하고, 국제곡물 위기 대응을 위해 관련부처·유관기관·업계 등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면서 “국제곡물 가격 상승의 국내 영향 최소화를 위해 국내 통관, 관세 및 금리 조정 등 업계 부담 경감 방안에 대해 관계부처와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상세 내용은 FAO 홈페이지(www.fao.org/worldfoodsituation/foodpricesindex/en) 참조.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