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030년, ‘친환경차 785만 대’ 달린다!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2/24 [14:32]

2030년, ‘친환경차 785만 대’ 달린다!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02/24 [14:32]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정부가 올해를 친환경차 대중화의 원년으로 삼아 친환경차 보급 확산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오는 2030년에는 친환경차 보급을 785만 대까지 늘리기 위한 ‘기본계획’을 확정했다.

 

지난해 말 국내에 보급된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차는 모두 82만대.

 

정부는 현재 전체 차량의 3% 불과한 친환경 자동차를 2025년 11%, 2030년에는 30%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이를 위해 충전의 불편함과 짧은 주행거리, 중대형 차량 미출시를 비롯해 높은 가격 등 여전히 친환경차 이용에 걸림돌이 되는 장애물들을 해결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전기, 수소차 보급의 가장 큰 문제로 꼽히는 충전시설 확충 방안을 내놓았다.

 

2025년 전기차 보급 대수의 절반 이상 수준인 50만기 이상으로 전기차 충전기를 늘리고, 20분 충전으로 3백㎞ 주행이 가능한 초고속 충전기 보급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현재 70곳인 수소차 충전소 역시 5년 뒤 4백50곳까지 늘려 전국 어디서든 30분 이내로 접근할 수 있도록 구축한다.

 

친환경차의 가격 경쟁력을 위해 배터리와 수소 연료전지 등 핵심 부품 소재를 국산화하고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구축해 차량 가격 낮추기에도 나선다.

 

정부는 전기차 가격에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배터리를 배터리 대여사업으로 차량 초기 구매가격을 절반가량 낮출 수 있을 것으로 보고 택시와 트럭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진행한다.

 

또 2025년까지 내연기관차 이상의 주행거리를 확보하도록 전고체전지 등 핵심부품을 상용화하고, 수소 상용차를 트럭과 버스 등 모든 차종을 생산하기 위한 기술 혁신에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국내 보급 확산에 더해 현재 28만 대 수준인 친환경차 연간 수출실적을 2025년에 3배 늘어난 83만대로 높이고,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자동차 온실가스 기준에 전 주기에 걸쳐 온실가스 평가를 반영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연평균 28% 성장이 예상되는 친환경차 시장.

 

정부는 주도권을 잡기 위한 각국의 치열한 경쟁에 대비해 2천억 원 규모의 미래차 뉴딜펀드와 사업재편 전용 R&D를 신설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4차 친환경차 기본계획을 확정하고, 온실가스를 줄이고 미래 먹을거리를 책임질 성장 동력을 위해 차질 없이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