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데이터로, ‘국민체감형 공공서비스’ 설계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2/19 [15:18]

데이터로, ‘국민체감형 공공서비스’ 설계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02/19 [15:18]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데이터 기반 행정 활성화에 관한 법률’이 본격적으로 시행(‘20.12.10.)됨에 따라 행정기관 등 공공기관의 데이터를 활용해 공공서비스가 새롭게 설계된다.

 

예컨대 민원인의 민원사이트 사용 메뉴, 오입력 횟수, 평균 체류시간 등 데이터를 분석해 수요자 맞춤형으로 서비스를 개선한다.

 

또한 실시간 영상데이터를 분석하여 범죄·위험상황을 자동 인지하고 담당자에게 신속하게 전달하여 신속한 초동 대응을 유도하는 등 기존 행정업무가 지능화된다.

 

이와 관련해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는 2월 19일(금) ‘데이터 기반 행정 활성화 위원회’를 구성하고 첫 번째 회의를 개최하여 ‘제1차 데이터 기반 행정 활성화 기본계획’을 추진한다.

 

이번에 확정된 ‘데이터 기반 행정 활성화 기본계획’은 데이터 기반 과학적 행정을 통한 지능형 정부서비스 제공을 위해 향후 3년간의(‘21~‘23) 범정부 추진전략과 정책방향을 담은 계획이다.

 

‘데이터 기반 행정법’ 시행 이후 처음 수립된 이번 기본계획에는 △정책결정에 데이터를 적극 활용하는 과학적 행정 구현, △국민이 신뢰하고 공감하는 지능형 행정서비스 제공이라는 추진목표를 설정하고 4대 추진전략 및 11대 세부 추진과제를 마련하였다.

 

첫째, 데이터를 분석하여 지능형 서비스 제공을 지원한다.

 

복지·고용·안전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과제와 재난·기후 등 국제 협업과제를 발굴하여 데이터 분석을 수행한다.
 
사회구조 변화, 국정과제 이행 등 전략적인 대응이 필요하거나, 코로나19 등 긴급 현안대응이 필요한 정책과제도 분석하여 정책결정을 지원한다.

 

둘째, 데이터 통합기반을 구축하여 데이터 공동활용을 촉진한다.

 

공동활용 가능한 공공데이터를 선별하여 기관 간에 공유하고, 카드매출·유동인구 등 민간 데이터도 함께 활용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든다.

 

또한, 정부 내 데이터 분석 및 공동활용을 지원하기 위해 데이터 통합관리 플랫폼을 구축하고, 교통·금융·문화·에너지 등 분야별 빅데이터 플랫폼과의 데이터 연계도 추진한다.

 

셋째, 데이터 기반 행정 조기 활성화를 위한 제도를 확립한다.

 

데이터 공동활용을 제한하는 법적 제약사항을 발굴 및 개선하고, 데이터 기반 행정 활성화 위원회, 기관별 책임관 협의회, 민·관 혁신포럼 등 데이터 기반 행정 거버넌스도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데이터 기반 행정 성과관리를 위한 실태점검 및 평가체계를 마련하고, 우수한 실적을 달성한 공공기관에게는 인센티브 제공을 추진한다.

 

데이터 기반 행정으로 업무절차를 개선하기 위해 회의안건 상정, 법률 제·개정, 신규 예산사업 신청 등에 데이터 활용을 촉진할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한다.

 

마지막으로, 데이터를 기반으로 일하는 방식을 혁신한다.

 

정책의 수립·집행·평가 모든 과정에 데이터 기반 행정 접목을 강화한다.

 

또한 공공기관의 데이터 기반 행정 역량 강화를 위해 ‘데이터 역량강화 가이드라인’을 제공하고, 데이터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체계적인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