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아파트단지 등에서, ‘무면허 운전’ 금지되나?

김영호 의원 ‘도로가 아닌 곳, 무면허운전 금지법’ 발의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2/10 [13:06]

아파트단지 등에서, ‘무면허 운전’ 금지되나?

김영호 의원 ‘도로가 아닌 곳, 무면허운전 금지법’ 발의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2/10 [13:06]

  © 김영호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지난해 12월,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면허 취득 전 운전연습을 하던 운전자의 차량 조작미숙으로 인명피해와 여러 대의 차량이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피해주민은 7개월 이상 병원치료를 받은 후에도 약 1년 간 목발에 의존하여 생활할 수밖에 없었다.

 

현행법상 아파트단지, 대학 구내 통행로 등은 도로교통법상 도로에 포함되지 않기 때문에 무면허 운전자가 사고를 일으켜도 도로교통법상 처벌이 불가능하다.

 

결국 상당수의 무면허 운전자들이 인명사고 위험성이 큰 아파트 단지, 지하주차장 등을 운전연습 장소로 활용하고 있어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김영호 의원(서대문 을)은 10일, 도로 외의 곳에서 무면허운전을 하는 경우도 현행법상 ‘운전’에 포함시켜 도로교통법상 처벌할 수 있도록 하고, 운전기능연습 등 부득이한 경우에 한해 경찰서장에게 신고 후 무면허운전을 제한적으로 허용하는 ‘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경찰청에 따르면, 2018년 한 해 동안 무면허 운전자가 일으킨 사고는 5천 건이 넘는다.

 

또한 보험개발원의 분석에 따르면, 전국에서 벌어진 교통사고 400만 건 중 아파트단지 내 사고가 30만 건에 달한다. 특히, 차 대 사람 사고 비중이 일반도로의 두 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아파트단지 등 도로에서 제외된 곳이 무면허 운전의 규제 사각지대로 방치되고 있는 상황이다. 

 

현행법상 도로란 도로법에 따른 도로, 유료도로, 농어촌도로 등으로 한정되어 있어 아파트 단지 및 지하주차장, 다수의 학생과 차가 뒤섞여 이동하는 대학 구내 통행로는 현행법상 도로에 포함되지 않는다.

 

반면, 현행법상 도로가 아닌 곳에서 운전을 하더라도 도로교통법으로 처벌받는 음주운전, 약물복용 운전과 달리 무면허 운전은 처벌되지 않는 점도 불합리하다는 지적이다.

 

김영호 의원은 “대형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아파트 단지 등 도로가 아닌 곳에서의 무면허 운전에 대한 적극적인 규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비도로 무면허운전도 현행법에 따른 ‘운전’으로 포함시켜 국민 교통안전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