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1분기 중, ‘90만+α개’ 직접일자리 창출할 것”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2/10 [12:47]

“1분기 중, ‘90만+α개’ 직접일자리 창출할 것”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02/10 [12:47]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정부가 고용시장의 심각성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1분기 중 중앙정부·지방자치단체 협력을 통해 90만개 이상의 직접 일자리를 만들기로 했다.

 

정부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어 1월 고용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방향을 논의하며 이같이 밝혔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581만8,000명으로, 전년보다 98만2,000명이 감소했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1월 취업자 감소폭이 확대된데 대해 코로나19 3차 확산으로 방역조치가 지속되면서 서비스업 취업자 감소(89만8,000명)폭이 커진 데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 숙박·음식 업종에서 36만7,000명, 도·소매 업종에서 21만8,000명이 줄었다.

 

여기에 폭설·강추위 등 계절적 요인, 연말·연초 재정일자리 사업 종료·재개 과정에서 마찰적 감소 요인, 지난해 1월 고용시장 호조(취업자수 +56만8,000명)에 따른 기저효과 등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참석자들은 현재 고용시장의 심각성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사용 가능한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해 총력 대응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1분기 중에 중앙정부·지자체 협력으로 ‘90만+알파(α)’의 직접 일자리를 창출하고 청년·여성 맞춤형 일자리 대책에도 속도를 내기로 했다.

 

또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강화와 함께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국민취업지원제도 신속 지원 등 취업 취약계층 생계안전망을 강화할 방침이다.

 

문의 : 기획재정부 정책기획과(044-215-2810)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