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주철현 의원, “여수시 세계박람회장 공공개발, 환영”

‘여수광양항만공사’ 박람회장 공공개발...수익‧재무 타당성 양호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2/09 [10:35]

주철현 의원, “여수시 세계박람회장 공공개발, 환영”

‘여수광양항만공사’ 박람회장 공공개발...수익‧재무 타당성 양호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2/09 [10:35]

  © 주철현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회 농해수위 소속 주철현 의원(여수시 갑)은 여수광양항만공사가 주도하는 해양수산부의 ‘여수박람회장 공공개발 타당성 용역 결과’를 환영했다.

 

주철현 의원에 따르면, 해수부는 지난해 여수지역 숙원이었던 2012여수세계박람회장 사후활용을 ‘민간 매각에 의한 개발이 아닌, 공공기관인 여수광양항만공사가 매입‧투자하는 공공개발에 대한 재무 타당성을 확인하는 용역을 추진했다.

 

이 용역은 박람회장 사후 활용방안을 고심한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공론화하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용역 과정에서 시민단체 간담회 3회, 전남도‧여수시 등 관계기관 회의 4회, 국회의원실 협의 2회는 물론, 여수시장과 시민단체 대표 등 7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공공 개발방식에 대한 토론회도 진행됐다.

 

용역 결과, 여수광양항만공사가 여수박람회장을 매입해 신규투자를 통한 공공 개발을 할 경우, 중장기 재무 안전성은 ‘양호’한 수준으로 분석됐다.

 

주철현 의원은 해수부 용역 결과를 토대로 여수세계박람회장 공공 개발방식 사후활용 추진을 위한 지역 정치권의 협력을 구하는 발걸음도 분주해졌다.

 

지난주 서동용 의원을 만나 ‘큰 틀에서 여수‧광양항의 발전을 위해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김회재 의원과도 “박람회 정신을 살리는 공공개발을 추진하기에 적합한 곳은 여수광양항만공사밖에 없다. 구체적인 투자내용은 지역사회 의견을 수렴과정에 ‘K-컬처’ 사업을 포함 시키는 방법도 있다”고 공공개발에 협력해 줄 것을 설득하기도 했다.

 

주 의원은 용역 결과 후속 작업으로 여수광양항만공사가 박람회장 공공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 공론화와 함께 사후활용사업 주체를 변경하는 여수박람회 사후활용특별법 개정도 준비하고 있다.

 

설 명절 이후 코로나19 방역 대책 추이를 보고 지역 정치권‧시민사회‧전남도‧여수시 등이 참여해 용역 결과를 공유하는 자리도 마련할 계획이다.

 

주철현 의원은 “박람회가 끝나고 8년이 넘도록 민간투자를 기다려왔지만, 수익형 분양호텔 2개가 들어선 것 외에는 별다른 성과가 없었다. 민간의 상업개발은 박람회 정신에 어긋난 난개발로 이어질 우려가 많다”고 민간 개발방식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남도나 여수시는 박람회장의 매입‧운영의지나 재정여력이 없고, 전문성도 부족한 것이 냉엄한 현실”이라며 “공공기관으로서 전문성과 재정 여건이 뛰어나고 연 1,000억 원 이상의 순이익을 내는 여수광양항만공사가 투자‧개발하고 관리‧운영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해수부 용역 결과에 뜻을 같이했다.

 

여수광양항만공사가 공공개발을 통해 세계박람회장을 사후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 해수부와 여수광양항만공사는 물론, 전남도와 여수시 그리고 시민사회도 긍정적인 입장이라고 한다.

 

주철현 의원은 “오는 2023년 여수항 개항 100주년을 계기로 여수항·광양항의 통합을 통한 항만별 경쟁력 확보방안을 지역 정치권과 시민사회, 그리고 정부 부처·항만공사와 협력해 새로운 미래비전을 함께 그려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세계박람회 정신을 살리는 공공개발 방식의 사후활용은 여수지역 시민‧사회와 정치권뿐만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의 여수에 대한 약속이기도 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2월 대통령 후보 시절 여수방문 때 “정부가 출연금 회수에 급급해 박람회장 시설을 처분해서는 안 된다”며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공공성을 살려 박람회 목적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논의돼야 한다”고 여수세계박람회장의 공공 개발방식 사후활용을 약속했었다.

 

주철현 의원도 민선 6기 여수시장 재임 때 여수박람회장에 청소년해양수련관과 국립해양기상과학관 유치를 통해 공공개발 사후활용에 적극 나선 바 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