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스미싱·보이스피싱’ 주의하세요!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2/04 [11:15]

‘스미싱·보이스피싱’ 주의하세요!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2/04 [11:15]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해마다 명절을 앞두고 택배 배송을 빙자한 문자메시지 해킹 사기, 이른바 ‘스미싱’ 피해가 늘어난다.

 

최근에는 재난 지원금을 사칭한 스미싱까지 등장했다.

 

정부가 설 연휴를 앞두고, ‘스미싱’과 ‘보이스피싱’ 예방을 강화한다.
 
최근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나 SNS로 발송된 스미싱 신고사례이다.

 

설 택배 확인이나 코로나19 재난지원금 등을 빙자해 출처 불명의 인터넷주소에 접속하도록 하거나 악성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정부가 설 명절을 앞두고, 스미싱이나 보이스피싱 사기에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먼저, 이동통신 3사의 협조를 얻어 전 국민을 대상으로 경고·주의문자를 발송한다.

 

문자로 출처를 알 수 없는 인터넷주소 접속 등을 유도할 경우, 접속하지 말고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즉시 신고하고, 전화로 정부기관 등을 사칭해 금전을 요구할 경우에는 끊은 뒤 경찰 또는 금융감독원에 바로 신고하도록 안내한다.

 

휴대전화 명의도용 방지를 위한 캠페인도 전개한다.

 

통신사와 함께 일선 대리점 등에 주의를 환기하는 한편, 포스터나 요금고지서 등을 통해 명의를 빌려주는 사람도 처벌받을 수 있음을 알린다.

 

특히, 명의도용 여부를 확인하고, 사전 예방할 수 있도록 명의도용 확인사이트도 운영한다.

 

보이스피싱이나 스미싱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도 강화한다.

 

범죄에 이용되는 대포폰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이번 달부터 외국인이 출국하거나 법인이 폐업할 경우 일정 시간이 지나면 사전고지를 거쳐 휴대전화 이용을 중지한다.

 

또, 다음 달부터 국내에서 개통한 인터넷전화를 해외로 반출해 발신할 경우 ‘해외발신’이 표시되도록 조치한다.

 

지금까지는 해외발신이 표시되지 않아 이를 해외 피싱 범죄 등에 악용하는 경우가 있었다.

 

정부는 아울러, AI 기술을 응용해 보이스피싱을 사전에 예측하거나 가짜로 녹음·합성된 음성 등을 탐지하는 기술도 올해 개발, 적용할 예정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