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코로나 백신, ‘중앙예방접종센터’ 설치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2/02 [11:42]

코로나 백신, ‘중앙예방접종센터’ 설치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2/02 [11:42]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내에 도입되는 코로나19 백신 초기 물량 접종을 수행할 중앙예방접종센터가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됐다.

 

앞으로 전국에 설치될 예방접종센터의 표준 모델이 될 전망이다.
 
국립중앙의료원 신축이전 예정부지에 설치된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 운영 개시를 위한 준비가 한창이다.

 

화이자 등 초저온 보관이 필요한 mRNA 백신 도입 초기 물량 접종이 이뤄질 곳으로 향후 전국에 설치될 예방접종센터의 표준 모델이 될 전망이다.

 

중앙예방접종센터는 크게 대기와 접종, 관찰 3개의 구역으로 이뤄졌다.

 

대기구역에서는 발열체크와 접종대상자 확인, 문진표 작성 등이 실시된다.

 

접종구역에서는 예진 후 접종이 이뤄지고, 관찰구역에서는 접종을 마친 사람에 대한 이상반응 모니터링이 이뤄진다.

 

모든 구역에서의 이동은 체온측정과 손 소독, 거리두기 등 철저한 방역대책 속에 진행된다.

 

특히 백신 접종 후 급성과민성 반응, 아나필락시스(아나필락틱 쇼크 - 특정 물질에 대해 몸에서 과민 반응을 일으키는 것)가 나타날 경우 응급처리를 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됐다.

 

김연재 중앙감염병병원운영센터 연구개발팀장은 “일부 환자는 혈압이 떨어지거나 기도 부종이 생겨서 숨쉬기가 어려워지는 등 응급상황이 생길 수 있다. 그럴 때 저희가 기도삽관이나 심폐소생술, 수액공급을 할 수 있는 응급처치실”이라고 했다.

 

중앙예방접종센터는 mRNA 백신의 유통에 필요한 콜드체인 유지와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모니터링 등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백신도입 즉시 전국적 확산이 가능하도록 가장 안전하고 신속한 표준모델을 구축하고 권역과 지역 예방접종센터를 위한 교육도 시행할 예정이다.

 

중앙예방접종센터의 구체적 운영계획은 이달 중 실시될 국립중앙의료원 합동 모의훈련을 거쳐 확정될 계획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