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설 특별방역 대책기간...고향·친지 방문 자제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1/27 [11:31]

설 특별방역 대책기간...고향·친지 방문 자제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01/27 [11:31]

  © 운영자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정부는 2월 1일부터 2주 동안을 ‘설 연휴 특별방역 기간’으로 정했다.

 

정부는 이동과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고향 방문을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정부가 안전정책조정위원회를 열고 설 연휴 대비 부처별 안전관리 대책을 논의했다.

 

행정안전부를 비롯한 관계부처, 지자체가 마련한 설 연휴 안전관리 대책은 코로나19 방역에 초점이 맞춰졌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번 주말께 설 연휴 관련해서 거리두기에 대한 수칙을 중대본에서 결정할 예정입니다만, 그 부분을 약간의 여지를 둔다고 하더라도 이번 설 연휴에 대해서 어떻게 하면 안전한 연휴를 보낼 수 있을까에 대해서 보고 말씀을 드리겠다”고 했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은 다음 달 1일부터 14일까지 설 특별방역 대책기간을 운영한다.

 

이 기간 고향·친지 방문이나 여행 자제 등을 통해 이동과 접촉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대규모 이동에 따른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철도 승차권을 창가 좌석만 판매한다.

 

고속·시외버스도 창가 좌석을 우선 예매 하도록 하고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실내 음식 섭취를 금지하기로 했다.

 

교통안전을 위해서는 고속도로 암행순찰차 42대를 운영해 불법운전 단속을 강화한다.

 

결빙 취약 관리구간을 기존 60곳에서 167곳으로 늘리고 염수 분사장치 700개를 운영하기로 했다.

 

관계기관과 지자체에서는 설 연휴 상황관리에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자체 상황근무반을 편성하기로 했다.

 

행안부 중앙재난안전 상황실을 중심으로 범정부 24시간 상황관리체계를 구축해 운영한다.

 

정부는 봄철 산불에 대비한 산불방지대책도 논의했다.

 

다음 달 1일부터 오는 5월 15일까지 봄철 산불 조심기간을 대비해 300개 중앙 및 지역대책본부를 운영하기로 했다.

 

또 첨단 산불 지휘차와 3D 입체형 산불확산 예측시스템 등을 통해 신속한 초기 대응체계를 구축한다.

 

정부는 아울러 코로나19 예방접종 지침에 대한 17개 시·도 의견을 수렴했다.

 

지자체 의견을 적극 반영해 전 국민 예방접종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