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IMF “올해 ‘한국경제 3.1%’ 성장”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1/27 [10:57]

IMF “올해 ‘한국경제 3.1%’ 성장”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1/27 [10:57]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한국의 지난해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큰 폭으로 높였다.

 

2020~2021년 합산 성장률은 선진국 중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예상했다.

 

IMF는 26일(현지시간) ‘세계경제전망 수정본(World Economic Outlook update)’ 발표와 함께 한국을 포함한 30개국 성장 전망을 공개했다.

 

IMF는 매년 4월과 10월 각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발표하고, 1월과 7월 수정보고서를 통해 전망치를 조정한다.

 

한국의 지난해 경제성장률은 -1.1%로 추정됐다. 지난해 10월 전망한 -1.9%에서 0.8%포인트 높인 것으로 성장전망이 공개되는 11개 선진국 중 가장 높게 나타났다.

 

나머지 주요국의 지난해 전망치를 보면, 미국(-3.4%), 일본(-5.1%), 독일(-5.4%), 프랑스(-9.0%), 이탈리아(-9.2%), 스페인(-11.1%) 등이다.

 

기획재정부는 “이는 한국이 코로나19가 실물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했다는 의미”라고 평가했다.

 

올해 성장률은 3.1%로 전망했다. 지난해 10월 발표한 2.9%에서 0.2%포인트 상향한 것이다.

 

이에 따라 IMF가 전망한 한국의 2020∼2021년 합산 성장률은 2.0%다. 이 역시 미국(1.5%), 일본(-2.2%), 독일(-2.1%), 프랑스(-4.0%), 이탈리아(-6.5%), 스페인(-5.9%) 등 11개 선진국 중 최고 수준이다.

 

기재부는 “이는 실물경제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는 정도 또한 한국이 가장 높을 것으로 전망됨을 의미한다”며 “IMF가 K-방역과 적극적 정책대응 등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의 한국의 대응을 높게 평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IMF는 세계경제 성장률을 지난해 10월 전망치에서 0.3%포인트 올려 5.5%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백신 승인 및 접종 개시, 최근 경제지표 등을 감안할 때 지난해 하반기 성장 모멘텀은 당초 예상을 상회하며, 지난해 말 미국·일본 등의 추가 경기부양책도 2021~22년 전망에 긍정적 요인이나 코로나 재확산 및 봉쇄, 백신 지연 등 부정적 요인이 상존한다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보건분야 재원을 확보하고 모든 국가의 백신 접근성 제고 등을 위한 국제공조의 강화가 필요하며, 코로나 확산 지속시 피해계층을 위한 정책지원을 유지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