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북미대화 ‘재개’...한중 ‘교류·협력’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1/22 [13:34]

북미대화 ‘재개’...한중 ‘교류·협력’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1/22 [13:34]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외교부는 올해 미국 신 행정부와의 협의 틀을 구축하고, 북미 대화를 조기에 재개하도록 할 계획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비롯해, ‘한중 교류 협력’도 복원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장기화와 미국 바이든 신 행정부 출범 등에 대응하기 위해, 외교부가 올해 핵심 추진과제 4개를 밝혔다.

 

우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가시적 성과를 높이고 주변 4국과의 관계를 확대한다.

 

특히, 미국 바이든 신 행정부와의 협의 틀을 구축하고 북미대화를 조기에 재개할 계획이다.

 

한미 외교장관 등 고위급 교류를 시작으로 정상회담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서 (미국) 신 행정부와 모든 긴밀한 소통을 함께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미동맹은 보건안보, 기후변화 등 서로 도움을 주고받는 호혜적 책임 동맹으로 발전시킨다.

 

한중 관계도 새로운 전기를 마련한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우리나라 방문은 코로나19 완화에 맞춰 지속 추진하고, 한중 문화교류의 해를 맞아 양국 교류, 협력을 전면 복원한다.
 
한일관계는 강제징용, 위안부 피해배상 등 양국 현안을 해결하면서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올해 양국 신임 대사가 각각 부임하는 만큼 고위급 대화가 전망된다.


또 올해 외교부는 가교국가로서 중견국 외교를 실현할 계획이다.

 

오는 5월 P4G 정상회의를 개최하고, 남북 유엔 공동가입 30주년을 맞아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진출을 추진한다.

 

오는 10월 글로벌 신안보 포럼 개최를 비롯해, 보건안보 협력도 주도한다.

 

외교부는 올해 영사조력법 시행을 계기로, 재외국민보호를 강화할 방침이다.

 

비대면 영사서비스를 확대하고 차세대 전자여권을 전면 도입한다.

 

이와 함께 경제외교도 펼칠 계획이다.

 

바이든 행정부와의 경제협력 의제를 적극 발굴하고, 향후 5년간 한중 경제협력 공동계획을 채택한다.

 

‘역내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 RCEP’의 조속한 발효와 ‘환태평양 경제동반자협정 CPTPP’ 가입도 적극 검토한다.

 

특히, 해외 진출한 우리기업의 어려운 점을 해소하고 해외시장 개척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