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설 명절, ‘농·축·수산물 선물 20만 원’ 상향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1/18 [11:24]

설 명절, ‘농·축·수산물 선물 20만 원’ 상향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1/18 [11:24]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정부가 설 명절 기간에 ‘농수산물 선물 상한액’을 한시적으로 올려 농수산 업계를 돕기로 했다.

 

정부는 지난해 9월 농·축·수산물 선물에 한해 가액 기준을 10만 원으로 한 차례 인상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재확산과 소비위축으로 관계부처와 농어민, 소상공인 단체 등은 청탁금지법 선물 가액범위 인상을 요구해왔다.

 

이에 국민권익위원회는 18일 긴급 전원회의를 열고, 설 명절 기간 선물 가액 범위를 10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청렴 사회 기조를 해치지 않는 선에서 올해 설 명절에 한하여 한시적으로 농수산물 및 농수산가공품 선물 기준을 상향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했다.

 

권익위는 이번 개정이 코로나19 장기화로 극심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림축수산업계를 돕기 위한 불가피한 결정이었다고 밝혔다.

 

대상품목은 농·축·수산물과 농·축·수산물 가공품에 한정된다.

 

농·축·수산물은 한우, 생선, 과일, 화훼 등이다.

 

농·축·수산물 가공품은 농·축·수산물을 원료, 재료의 50%를 넘게 사용한 가공 제품으로 홍삼, 젓갈, 김치 등이 대상이다.

 

허용 기간은 오는 19일부터 2월 14일까지로 우편, 소인 등을 통해 기간 내 발송 확인이 가능한 경우도 허용된다.

 

권익위는 설 명절 선물 기간을 고려해 오는 19일부터 시행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조해 입법절차를 신속히 처리하겠다는 방침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