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신협사회공헌재단, 대한적십자사 ‘최고명예대장’ 수상

김덕주기자 | 기사입력 2021/01/15 [14:24]

신협사회공헌재단, 대한적십자사 ‘최고명예대장’ 수상

김덕주기자 | 입력 : 2021/01/15 [14:24]

 

- 대한적십자사에 2020년 5억원 이상 기부하여 최고명예대장 수상

- 2015년부터 대한적십자사와 지역 사회공헌활동 및 꾸준한 기부 펼쳐

- 김윤식 재단 이사장,“장기적이고 지속적인 봉사와 나눔 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어두운 곳을 지속적으로 밝혀나가겠다”

     

   1월 15일(금), 신협사회공헌재단이 대한적십자사 회원유공장 수여식에서 ‘최고명예대장’을 전달받고 있다.

(좌측부터 남관우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 팀장, 최현복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 사무처장, 김성주 신협중앙회 행복나눔부문장, 이경범 신협사회공헌재단 사무국장, 박찬길 신협사회공헌재단 팀장)

 

신협사회공헌재단(이사장 김윤식, 이하 재단)이 15일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회장 정상철) 회원유공장 수여식에서 ‘최고명예대장’을 수상했다.

 

이날 수여식에는 김성주 신협행복나눔부문장, 최현복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 사무처장 외 신협사회공헌재단 및 대한적십자사 관계자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대한적십자사 회원유공장은 구호사업 및 사회봉사를 위한 재원 조성, 헌혈 운동 등 적십자 사업 활동에 적극적으로 공헌한 개인 및 단체에 부여하는 상으로, 누적 기부금 5억원 이상인 회원에게는 ‘최고명예대장’이 수여된다. 재단은 임직원으로 구성된 ‘두손모아봉사단’을 중심으로 펼쳐온 사회공헌 및 기부 활동을 인정받으며 ‘최고명예대장’수상의 기쁨을 안았다. 

 

신협두손모아봉사단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이웃에게 꾸준히 온정의 손길을 전해왔다. 제주두손모아봉사단은 2015년부터 4대 취약계층(다문화가정, 홀몸어르신, 소년소녀가장, 장애인가정) 반찬지원 사업을 함께하고 있으며, 경남울산두손모아봉사단은 2016년부터 3년 간 대한적십자사에서 운영하는 합천원폭피해자복지회관에 기부금을 비롯한 시설 개보수, 벽화 제작, 등을 지원했다. 재단은 이 같은 사회공헌활동의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적십자사로부터 2014년 회원유공장 ‘은장’을, 2017년에는 ‘금장’을 각각 수여 받은 바 있다.

 

특히, 2020년에는 코로나19 피해가 극심했던 대구지역에 마스크 5만장, 손세정제 25만장 등 5억원 상당의 방역 물품을 기부하며 지역사회 안전 구현에 앞장섰다.

 

김윤식 신협사회공헌재단 이사장은 “신협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조직한 신협사회공헌재단은 대한적십자사를 비롯한 다양한 사회복지단체와 협업하며 소외된 이웃을 돌보고 지역 사회와 유대를 강화하며 의미있는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고 전하며, “앞으로도 일회성, 선심성 사업이 아닌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봉사와 나눔 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어두운 곳을 지속적으로 밝혀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전국의 신협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세운 신협사회공헌재단은 2014년 창립 이래, 보다 체계적이고 적극적으로 사회공헌사업을 전개해왔다. 사회적경제 활성화 및 취약계층의 자활을 지원한 공로로 2016년 부총리겸기획재정부장관상을 수상했고, 2018년 ‘어부바 멘토링’을 통해 아동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 희망멘토링 부문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2020년에는 장애인 저상버스 기증 등 대전 지역 복지향상을 지원한 공로로 대전광역시장 표창을 수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