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소상공인 2차 대출, ‘2%대’ 금리!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1/14 [15:26]

소상공인 2차 대출, ‘2%대’ 금리!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1/14 [15:26]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오는 18일부터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주요 은행의 2차 대출금리가 연 2%대로 낮아진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피해를 본 집합 제한업종 임차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최대 1,000만 원 추가 대출이 가능한 특별지원 프로그램도 시행된다.

 

금융위원회는 14일,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개편했다고 밝혔다.

 

소상공인 2차 대출은 18일 접수 분부터 최고 금리가 최대 2%포인트 내려간다.

 

은행권은 지난달 9일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최고금리를 종전 4.99%에서 3.99%로 1%포인트 내렸다.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기업은행은 여기에 1%포인트를 추가 인하한 2%대 금리로 운영하기로 했다.

 

5년 대출기간(2년 거치·3년 분할상환) 중 1년차 보증료율도 기존 0.9%에서 0.3%로 0.6%포인트 인하한다.

 

또 코로나19 방역에 동참한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분담하기 위해 자율적으로 금리를 최대한 인하해 운영할 예정으로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기업은행은 최고금리를 연 2.9%까지 낮추기로 했다.

 

구체적인 금리수준은 대상 고객·은행별로 다소 상이하므로 은행에 문의가 필요하다.

 

집합 제한업종 임차 소상공인은 이와 별도로 최대 1,000만 원 대출이 추가로 가능하다.

 

지난 11일부터 지급이 시작된 버팀목자금 중 200만 원 신청이 가능한 집합 제한 소상공인이 지원 대상이 된다.

 

이중 현재 임대차 계약을 맺고 있는 개인사업자 소상공인이라면 기존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 이용여부와 상관없이 추가로 최대 1,000만 원까지 대출 신청이 가능하다.

 

5년 대출기간(2년 거치·3년 분할상환) 중 1년차 보증료는 전액 면제되고 2년차부터 5년차까지는 0.6%의 보증료율이 적용된다.

 

금리는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과 동일하게 은행권의 자율적인 금리 인하로, 최대한 낮은 금리가 적용되도록 할 예정이다.

 

현재 2차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는 12개 시중·지방은행(국민·농협·신한·우리·하나·기업·경남·광주·대구·부산·전북·제주은행)의 전산시스템 구축 상황 등을 최종 점검 중이며, 18일부터 개편안·신설 프로그램 신청이 가능하다.

 

문의 : 금융위원회 산업금융과(02-2100-2950)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