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개인회생, ‘채무 한도’ 확대되나?

이수진 의원, ‘개인회생 채무한도 확대’ 법안 대표발의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1/14 [15:16]

개인회생, ‘채무 한도’ 확대되나?

이수진 의원, ‘개인회생 채무한도 확대’ 법안 대표발의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1/14 [15:16]

  © 이수진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이수진 의원(서울 동작을)은 14일, 코로나19 사태로 개인회생 절차를 밟아야 하는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를 위해 채무 한도 범위를 확대하는 ‘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재 법원에 개인회생을 신청할 수 있는 채무한도액은 담보권, 전세권 또는 우선특권 등 담보된 개인회생채권이 10억 원 이하, 그 외의 개인회생채권은 5억 원 이하로, 채무자회생법이 제정된 15년 전과 동일하여 확대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이에 이수진 의원 개정안은 우선특권 등 채무한도액을 기존 10억 원에서 15억 원 이하로, 그 외의 개인회생채권의 경우 5억 원에서 10억 원 이하로 상향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수진 의원은 “버티고 버티다 채무를 감당하기 어려워 불가피하게 개인회생의 문을 두드리지만 채무 한도가 너무 제한적이라 제도를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지적하며 “소상공인·자영업자 분들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파산이 아닌 채무감면을 선택하고, 복잡하고 비용이 많이 드는 일반회생이 아니라 개인회생을 이용할 수 있도록 개인회생 절차를 밟기 위한 채무 한도액을 늘릴 필요가 있다”고 법안발의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분들에게 작게나마 도움이 되도록 빠른 일 내에 법안을 통과시키고, 회생절차 개선을 위한 후속 입법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