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아동·청소년’ 방송 출연자, 보호강화!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2/18 [15:40]

‘아동·청소년’ 방송 출연자, 보호강화!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12/18 [15:40]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12월 18일, ‘방송출연 아동·청소년의 권익보호를 위한 표준제작 가이드라인(이하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오는 2021년 1월 18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최근 방송제작 과정에서 아동·청소년들이 휴게시간 없이 장시간 촬영하거나,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장면 등에 여과 없이 노출되는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개선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이에 방통위는 지난해 10월부터 방송사, 관련 협회, 관계부처 등과 협의체를 구성해 아동·청소년 권익보호 관계자 회의를 진행했다.

 

올해는 정책연구를 통해 가이드라인(안)을 마련하고 관계자* 의견수렴을 거쳐 최종안을 확정했다.

 

* 관계자 - KBS, MBC, SBS, EBS, TV조선, JTBC, 채널A, MBN, CJ ENM, 한국방송협회, 한국케이블TV협회, 한국방송채녈진흥협회,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한국PD연합회, 한국방송연기자노동조합, 아동권리보장원, 문체부, 복지부, 고용부, 여가부 등.

 

방통위는 방송제작의 자율성을 최대한 존중하되, 방송제작 과정에서 아동·청소년의 건강권·학습권·휴식권 등 인권보호와 성관련 보호, 신체접촉 및 언어표현 등에 초점을 맞추어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또한 가이드라인을 실제 방송제작 현장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현장 체크리스트’를 별도로 제공한다.

 

가이드라인에는 ▲아동·청소년 출연자와 보호자에게 기획의도, 촬영형식 등을 미리 설명하고, 동의를 구하는 등 ‘제작을 위한 사전조치’ ▲아동·청소년의 제작·촬영시간, 학습권 등의 인권 보호 및 성관련 보호, 신체접촉 및 언어표현 등의 ‘제작과정과 후속조치’ ▲사이버 괴롭힘, 사생활 보호 등의 ‘안전과 보호’ 등이 담겨 있다.

 

한상혁 위원장은 “아동·청소년 보호는 사회공동의 책무이며 방송제작 현장에서도 최우선의 가치로 존중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이번에 마련된 가이드라인은 그 첫걸음으로, 현장에서 적극 활용되어 아동·청소년 출연자의 권익을 보호하는 데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