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코로나 피해 자영업자 임대료, ‘인하/정지’ 72.9%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2/16 [13:43]

코로나 피해 자영업자 임대료, ‘인하/정지’ 72.9%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12/16 [13:43]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민 10명 중 7명 정도는 코로나19로 인해 피해 받은 자영업자에게 임대료를 ‘인하/정지를 해야 한다’라는 주장에 공감했다.

 

인하/정지 방법은 ‘민간 자율에 맡겨야 한다’라는 응답이 ‘임대료를 의무 인하해야 한다’라는 응답보다 많았다.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영업 제한 또는 금지로 인해 자영업자의 피해가 크다.

 

이에 코로나19 피해 자영업자 임대료 인하 관련 국민 여론을 조사한 결과, ‘공감한다’라는 응답이 72.9%(매우 공감 36.2%, 공감하는 편 36.8%)로 다수였다.

 

‘공감하지 않는다’라는 응답은 23.7%(전혀 공감하지 않음 12.8%, 공감하지 않는 편 11.0%)로 집계됐다.

 

모든 권역에서 임대료 인하/정지 주장에 대한 ‘비공감’ 응답 대비 ‘공감’ 응답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광주/전라(공감 81.6% vs. 비공감 14.9%) 거주자 10명 중 8명 정도인 81.6%가 ‘공감한다’라고 응답해 다른 지역 대비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어 대전/세종/충청(77.3% vs. 20.0%)과 인천/경기(73.4% vs. 21.9%), 서울(72.5% vs. 26.3%), 대구/경북(67.7% vs. 30.8%), 부산/울산/경남(67.2% vs. 27.0%) 순으로 ‘공감’ 응답 비율이 높았다.

 

모든 연령대에서도 ‘공감한다’라는 응답이 많았는데, 70세 이상(공감 81.6% vs. 비공감 15.6%)에서 ‘공감’ 응답이 80%대로 가장 많았다.

 

20대(75.9% vs. 22.4%)와 50대(74.4% vs. 22.9%), 30대(71.3% vs. 23.5%), 60대(72.9% vs. 22.2%), 40대(63.9% vs. 32.8%)에서도 임대료 인하/정지 주장에 ‘공감한다’라는 응답이 ‘비공감’ 응답보다 상대적으로 더 많았다.

 

이념성향에 관계없이 ‘공감한다’라는 응답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진보성향자 중 80.5%, 중도성향자 중 70.7%, 보수성향자 중 64.4%가 ‘공감한다’라고 응답했다.

 

임대료 인하/정지 방법에 대해서는 ‘민간 자율에 맡겨야 한다’가 49.3%로 ‘임대료를 의무 인하해야 한다’라는 응답 39.8%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대료 인하/정지 방법에 대해서는 권역별로 응답이 갈렸다.

 

부산/울산/경남(민간 자율 59.3% vs. 의무 인하 23.2%)과 대전/세종/충청(52.9% vs. 33.9%)에서는 ‘민간 자율’ 응답이 50%대로 집계됐다.

 

반면, 광주/전라(36.6% vs. 50.0%)에서는 ‘의무 인하’ 응답이 절반 정도로 집계돼 차이를 보였다.

 

인천/경기(48.8% vs. 44.8%)와 대구/경북(47.9% vs. 41.7%), 서울(47.7% vs. 41.3%)에서는 응답이 팽팽하게 갈렸다.

 

모든 연령대에서도 응답 분포 차이를 보였다. 40대(민간 자율 60.4% vs. 의무 인하 31.5%)와 30대(55.7% vs. 32.1%), 50대(49.3% vs. 39%)에서는 ‘민간 자율에 맡겨야 한다’라는 응답이 다수였다.

 

반면, 70세 이상에서는 ‘민간 자율’ 30.1% vs. ‘의무 인하’ 52.1%로 ‘의무 인하해야 한다’라는 응답이 절반 정도로 다른 연령대와 차이를 보였다.

 

60대(47.6% vs. 40.9%)와 20대(47.0% vs. 46.5%)에서는 두 응답이 대등하게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리얼미터가 12월 15일(화)에 전국 만18세 이상 6,489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