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세계 최초 ‘전국 시내버스 무료 데이터’ 이용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0/12/14 [13:51]

세계 최초 ‘전국 시내버스 무료 데이터’ 이용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0/12/14 [13:51]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한국판 뉴딜 정책 일환으로 국민들이 전국 시내버스에서 무료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무료 와이파이를 세계 최초로 구축 완료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가계통신비 경감, 통신 접근성 강화 등을 위해 16개 지자체(제주도 자체 구축)와 함께 ‘18년부터 올해 10월까지 3년에 걸쳐 시내버스 와이파이 구축을 추진했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공동으로 버스 와이파이 전국 구축 성과 보고회를 ’20.12.14일 개최하고, 전국적인 무료 데이터 시대 개막을 알렸다.

 

국민들은 ’19년 5월에는 4천2백 대, 올해 1월부터는 전국 2만7천여 대에서 출퇴근, 등하교, 시장·주민센터 방문 등을 위해 탔던 버스 안에서 무료 데이터를 맘껏 이용할 수 있었다.

 

올해 3차 구축 사업이 완료된 11월부터는 전국 총 35,006 대 모든 시내버스에서 편리하게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지난 18개월(‘19.5월~’20.10월) 동안 버스 와이파이 이용현황을 보면, 우리나라 국민 전체가 8번 이용한 것과 맞먹는 누적 4억2천만 명이 이용하였고, HD급 고화질 영화 1천4백만 편을 시청한 것과 같은 총 1만6천여 테라바이트를 이용하는 등 버스 와이파이가 국민생활 속 깊숙이 자리 잡아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용현황)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버스 1대당 월 평균 1,228명이 주로 출퇴근 시간(오전 7~9시, 오후 5~8시, 트랙픽 발생량의 41%) 대에 가장 많이 이용하고 있다.

 

지난해 4천2백 대에서 올해 1월부터 2만7천 대로 와이파이 구축 차량이 전국적으로 대폭 확대되면서 이용자는 전년 대비 11.3배(‘19년 3.4천만 명 → ’20년 3.9억만 명) 증가했다.

 

최근에는 일반접속 보다 안전한 보안접속 이용이 증가(‘20.1월 37.2% → 10월 44.3%, ↑7.1%p)하고 있으며, 영어·베트남어·중국어·러시아어 등 전 세계 31개 언어를 사용하는 등 외국인 이용자도 증가하고 있다.

 

(트래픽 현황) 버스 1대당 월 평균 55.3 기가바이트(GB) 트래픽이 발생하고 있고, 약 4,540대(16.7%) 버스는 월 평균 100 기가바이트 이상 트래픽이 발생하고 있다.

 

전국 시내버스 중 데이터 트래픽이 가장 많은 노선은 부산 1001번(월 평균 102GB, 부일여객, 기장↔하단) 이고, 버스 중에는 울산광역시 71자 3241번(공동배차 차량, 누적 2,887GB)인 것으로 나타났다.

 

과기정통부는 시내버스 와이파이 전국 구축에 따라 국민들의 무료 데이터 이용을 통한 경제적 편익은 향후 3년간 최대 2,200여억 원(월 약 61억 원)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는 정부와 지자체가 3년간 투자하는 회선료 비용 대비 약 4.4배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과기정통부는 지자체 등과 버스 와이파이의 지속적인 운영 정책방안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에 안주하지 않고 초연결 지능화 시대에 국민들이 통신비 걱정 없이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공공와이파이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통합관리센터를 통해 품질관리를 강화해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