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부, 코로나 백신 ‘4,400만 명분’ 확보 추진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2/08 [12:35]

정부, 코로나 백신 ‘4,400만 명분’ 확보 추진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12/08 [12:35]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정부는 12월 8일(화) 국무총리 주재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 해외개발 백신확보 계획에 대해 심의·의결하고 예방접종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를 통해 정부는 코박스 퍼실러티(COVAX Facility, 약 1,000만 명분) 및 글로벌 백신 기업(약 3,400만 명분)을 통해 최대 4,400만 명 분의 해외개발 백신을 선 구매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그간 신속한 백신 확보를 위해 지난 6월 말부터 관계부처 및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백신 도입 특별전담팀(TF)’를 구성하고, 7월부터는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등 백신 개발 선두에 있는 국제(글로벌) 기업과 백신 선 구매를 위한 협의를 시작했다.

 

지난 9월 15일 국무회의를 통해 1단계로 코박스 퍼실러티 참여 및 개별기업과 협상을 통해 국민의 60%(약 3,000만 명)가 접종 가능한 백신을 우선 확보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이를 위해 정부는 그동안 민간 전문가와 함께 기업별 공급조건, 안전성·유효성 등에 대한 검토를 진행해 왔으며, 안전성·효과성이 좋고 성공가능성이 높은 백신 확보를 위해 신중하게 협상을 진행해 왔다.

 

또한 백신 분야의 전문가 논의 등을 거쳐 개발 백신의 실패 가능성 등을 고려해 인구의 60%가 접종 가능한 백신보다는 더 많은 백신을 선구매하는 것으로 방향을 확정하고, 글로벌 기업과 선 구매를 위한 계약 체결 절차를 진행했다.

 

정부는 우선 글로벌 제약사를 통해 최대 6,400만 회분의 백신을 선 구매한다.

 

제약사별로는 아스트라제네카 2,000만 회분, 화이자 2,000만 회분 및 얀센 400만 회분, 모더나 2,000만 회분이다.
  
이를 위해 아스트라제네카는 선 구매 계약을 이미 체결했고, 나머지 기업도 구속력 있는 구매 약관 등을 체결하여 구매 물량 등을 확정하였으며, 나머지 계약 절차도 신속히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에 선 구매한 백신은 2021년 1분기(2·3월)부터 단계적으로 도입될 예정이며, 추후 후속 개발 백신 동향 등에 대해서도 면밀히 모니터링 하고 추가 필요한 물량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백신 선급금 지급 및 백신 구매를 위해 정부는 ’20년 예산 중 이·전용분 1,723억 원, 4차 추경 1,839억 원 및 ’21년도 목적예비비 9천억 원 등 약 1조 3천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체계를 신속하고 차질 없이 준비할 계획이다.

 

백신의 보관 조건(화이자 –70℃±10℃ 등), 짧은 유효기간, 2회 접종 및 다양한 종류 등으로 인해 접종 준비 과정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예방접종 시기와 관계없이 사전준비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를 위해 질병관리청에 백신 도입 및 예방 접종을 위한 별도 전담조직(‘(가칭)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구축도 추진한다.

 

접종시기와 관련해서는 백신 개발이 아직 완료 되지 않았고, 안전성·효과성 등에 대한 우려가 여전히 있는 만큼, ▴코로나19 국내 상황, ▴외국 접종 동향 및 부작용 여부, ▴ 국민 수요 등을 고려해 탄력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다.

 

정부는 노인, 집단시설 거주, 만성질환 등 코로나19 취약계층과 보건의료인 등 사회필수서비스 인력 등을 우선 접종 권장 대상(약 3,600만 명)으로 검토하고 있으며, 원칙적으로 무료로 접종하는 방안에 대하여 관계부처와 검토해 나갈 방침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