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1월 1일부터, ‘한-베트남 특별입국절차’ 시행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2/04 [15:31]

1월 1일부터, ‘한-베트남 특별입국절차’ 시행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12/04 [15:31]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한국과 베트남 양국 정부는 ‘한-베트남 특별입국절차’를 2021.1.1(금)부터 시행하기로 합의했다.

 

그간 한-베트남 간 주요 고위급 교류 등 계기* 시 양국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방역노력을 유지하는 가운데 기업인들의 경제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특별입국절차 제도화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확인하고,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실무협의를 지속해 왔다.
 
* 한-베트남 간 ▲정상간 통화(4.3.) ▲강경화 외교장관-응우옌 쑤언푹(Nguyen XuanPhuc) 총리 예방(9.17.) ▲박병석 국회의장-푹 총리 면담(11.2.) 및 ▲박노완 주베트남대사-베트남 총리실장관 및 외교부 영사차관 면담 등.

 

또한, 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외교부·국토교통부·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 및 베트남 현지에서 주베트남대사관과 대한상공회의소·코트라·베트남 한국상공인연합회(코참)·하노이중소기업연합회·한인회 등 유관기관이 적극 협력했다.

 

이에 우리 기업인들의 베트남 출장 지원을 위한 부정기 항공편을 수시 운영(4.29.부터) 해오며, 지속적인 한-베트남 간 경제적·인적교류를 통해 양국 간 협력 메커니즘을 구축해 온 점 등도 이번 합의 도출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번 합의를 통해 베트남에 단기 출장(14일 미만) 하는 우리 기업인이 베트남 입국 후 14일간 격리기간 없이, 바로 경제활동을 수행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이 마련됐다.

 

‘한-베트남 특별입국절차’에 따라, 우리 기업인은 베트남 ▲지방 성·시 인민위원회의 입국 승인 및 방역지침·활동계획서 등을 승인받고, ▲공안부 출입국관리국으로부터 비자 발급을 허가받아 ▲한국에서 비자를 발급 받은 후, 베트남 입국 시, ▲특별 방역절차를 준수하는 가운데 베트남 내 사전 승인받은 업무 수행이 가능하다.

 

이번 특별입국절차 합의는 현재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베트남 현지 대사관 및 유관기관을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부정기 항공편을 통한 우리 기업인의 베트남 입국과 더불어, 우리나라의 주요 교역·투자대상국이자 신남방정책 핵심파트너국가인 베트남과의 경제적 교류를 더욱 촉진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향후 한-베트남 양측은 외교채널을 통해 ‘특별입국절차’의 원활한 운영을 위한 상호 노력을 지속해 나가면서 동 제도의 실효성을 제고해 나갈 예정이다.

 

우리 기업인의 ‘한-베트남 특별입국절차’ 관련 문의는 ▲기업인 출입국 종합지원센터(1566-8110,www.btsc.or.kr) 및 ▲대한상공회의소(02-6050-3562, 3552)를 통하면 된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