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 첫 번째 성공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0/12/04 [14:09]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 첫 번째 성공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0/12/04 [14:09]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국가경쟁력으로 떠오른 K-방역모델의 첫 번째 국제표준화 성공 사례가 나왔다.

 

4일 산업통상자원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지난 2일 우리나라가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제안한 감염병 진단검사기법 관련 국제표준(International Standard)이 제정됐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등 감염병 진단검사기법 관련 국제표준명은 ‘체외진단 시험 시스템(국문명)’이고 영문명은 ‘In vitro diagnostic test systems’로 미생물 병원체의 검출 및 식별을 위한 핵산증폭기반 체외진단 검사 절차·검사실 품질적용 가이드(ISO 17822)다.

 

이번 국제표준 제정은 지난 6월 정부가 발표한 ‘K-방역 3T (Test-Trace-Treat) 국제표준화 추진전략’ 이후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에 성공한 첫 사례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감염병 진단검사기법 관련 국제표준은 신종 플루와 메르스 등 신종 감염병이 잇따라 유행하면서 진단검사 관련 절차와 방법에 대한 표준화 필요성이 국내·외에서 제기돼 시작됐다.

 

우리나라 국가표준 전문위원회에서 국제표준안을 마련,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제안하면서 국제표준화가 추진됐다.

 

우리나라는 그간 독일, 미국 등 세계 각국의 국제표준화기구 기술위원들과 긴밀히 협력해 국제표준화 논의를 성공적으로 이끌어왔다.

 

그 결과 지난 10월에 최종 국제표준안(FDIS) 투표를 전원 찬성으로 통과한 이후, 회원국 간 최종 조율을 거쳐 12월 2일 국제표준으로 등록됐다.

 

이번에 제정된 국제표준은 ‘유전자 증폭방식’의 체외진단검사를 수행하는 검사실의 운영절차 및 방법을 정의한 것으로 코로나19 진단키트에 적용된 실시간 유전자 증폭기법(Real Time Polymerase Chain Reaction) 등 다양한 감염병 진단검사에 적용할 수 있는 표준이다.

 

특히 ‘유전자 증폭방식’ 검사결과는 작업 과정의 작은 차이에도 영향을 받을 수 있어 이번 국제표준 제정이 코로나19 등 감염병 진단검사의 정확도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부와 식약처 관계자는 “최근 우리 기업의 코로나19 진단용 시약 등 관련 제품의 수출이 활발한 가운데 이번 국제표준 제정으로 우리나라 감염병 진단제품에 대한 국제 신뢰도를 한 층 높여 향후 글로벌 시장을 주도해 나가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우리나라 바이오산업의 세계화를 위해 지난 6월 발표한 ‘K-방역 3T(Test-Trace-Treat) 국제표준화 추진전략’도 차질 없이 이행하겠다.”고 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