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세균 총리, ‘유엔총회 특별회기’ 기조연설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2/04 [12:01]

정세균 총리, ‘유엔총회 특별회기’ 기조연설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12/04 [12:01]

  © 정세균 총리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2.3.(목) 오후(뉴욕시간) 유엔 총회장에서 열린 제31차 유엔총회 정상급 특별회기에서 기조연설을 했다.

 

코로나19 관련 각국의 정책·경험을 공유하고 국제사회의 연대와 극복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된 오늘 특별회기에서는 140여 개국 대표들이 기조연설*을 실시했다.

 

* 기조연설 -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 캐나다 트뤼도 총리, 독일 메르켈 총리, 영국 존슨 총리,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 일본 스가 총리 등 기조연설.

 

정세균 총리는 “이웃의 생존과 안녕 없이 나의 평화와 번영은 있을 수 없다”고 전제하고, 현재의 위기를 보다 나은 회복과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삼기 위한 한국의 역할을 약속했다.

 

국민 모두가 방역의 주체가 되어 ‘이웃과 함께 위기극복’에 나선 한국의 상황을 언급했다. 이어 국제사회도 75년 전 유엔이 출범했을 당시와 같이 다시 한 번 ‘연대와 협력의 힘’을 발휘할 때라고 강조했다.

 

드라이브 스루·생활치료센터·전자출입명부(QR코드) 등 우리의 창의적인 방역대책들을 함께 소개하면서, “K-방역 노하우를 이웃 국가와 적극 공유하는 등 전 세계 공존을 위한 디딤돌을 함께 놓겠다”고 약속했다.

 

정 총리는 한 국가를 넘어서 지역 차원에서도 방역연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북한 등 역내 국가들이 참여하는 ‘동북아시아 방역·보건협력체’에 대한 국제사회 관심과 지지를 재차 당부했다.

 

아울러 코로나 위기가 장기화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격차와 불평등 문제를 제기하고, 이를 극복해가는 과정에서 누구도 소외되지 않고 모든 이에게 그 혜택이 공평하게 공유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서는 “백신·치료제에 대한 접근권이 중요한 바, 백신과 치료제가 조속히 개발되고 공평히 사용될 수 있도록 국제협력에 우리도 적극 동참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코로나19의 사회·경제적 여파를 더 크게 체감하는 사회적 약자와 개도국의 위기 극복을 위해 보건·의료 ODA 확대 등에 한국이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도 강조했다.

 

한편,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한국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추진 중인 디지털·그린·지역균형 뉴딜 등 ‘한국판 뉴딜’ 정책을 소개했다.

 

정세균 총리는 “혁신기술과 사람 중심의 가치를 접목해 모두가 풍요로운 성장을 영위하는 포용 사회를 반드시 이뤄내, 한국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성장의 모범사례를 제시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우리 국무총리가 유엔총회 특별회기에서 기조연설 한 것은 이번이 최초이다.

 

특히, 중대본부장으로서 코로나19 방역·경제 대응을 총괄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K-방역의 원칙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한국판 뉴딜을 핵심으로 하는 포스트코로나 시대 우리의 새로운 경제도약 전략을 소개했다.

 

정부는 앞으로도 유엔 차원의 코로나19 대응 노력에 적극 참여하면서, 조속한 코로나19 위기 극복, 포스트 코로나 시대 회복과 성장을 위한 국제사회의 논의에 기여해 나갈 방침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