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우조선해양, 세계 최초 조선소 안벽에서 LNG 선적작업 성공

배선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6 [18:20]

대우조선해양, 세계 최초 조선소 안벽에서 LNG 선적작업 성공

배선규 기자 | 입력 : 2020/11/26 [18:20]

 

 

(시사코리아-배선규 기자)전 세계적으로 친환경 에너지로 주목받고 있는 천연가스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대우조선해양이 선박 대 선박 LNG 선적작업(Ship To Ship LNG Loading)을 전 세계 조선업계 최초로 시도해 관심을 받고 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이 건조 중인 LNG운반선에 액화천연가스를 공급하는 선박 대 선박 LNG 선적작업 첫 실증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6일 밝혔다.

 

영하 163˚C 극저온의 액화천연가스를 실어나르는 LNG운반선은 화물창 안전성 입증이 관건이다. 이 때문에 건조를 마치면 화물창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해 평택, 통영, 삼척 등 국내 LNG터미널까지 직접 이동해 액화천연가스를 공급받았다. 이동시간만 최소 6시간~최대 24시간이 소요되고 유류비, 인건비 등 많은 운항비용까지 발생했다.

 

특히 최근 LNG운반선 및 LNG추진선의 발주가 늘어남에 따라 국내 LNG터미널의 혼잡도가 커져 대우조선해양은 가스시운전 일정을 맞추기 위해 가까운 통영터미널 대신 삼척터미널을 이용해야만 하는 경우도 있었다. 이번 조선소내 선박 대 선박 LNG 선적작업이 성공함에 따라 이런 비효율적인 요소가 제거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를 위해 지난해 9월부터 사/내외 TF를 구성해 관련 절차서를 개발해 왔으며, 지난 8월에는 한국선급과 관련 업무 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또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테스트를 준비하며 LNG운반선 분야 강자답게 증발가스(BOG, Boil Off Gas) 처리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특허등록까지 마쳤다. LNG 선적작업 중 발생하는 증발가스를 완벽하게 처리할 수 있는 메탄가스 노출 제로 기술을 적용해 조선소 내에서도 안전성을 확보한 환경에서 LNG 선적작업이 가능해진 것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세계적인 LNG 수요 증가 추세에서 향후 다양한 LNG 관련 프로젝트 수주까지 기대할 수 있게 됐으며, 국내 LNG 벙커링 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교두보 마련과 새로운 성장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선박생산운영담당 박상환 상무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LNG운반선을 수주하고 건조한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선박 대 선박 LNG 선적작업을 성공리에 마쳐 기술력을 한차원 높였다.”며 “국내 조선업 경쟁력 강화와 LNG 벙커링 산업 발전에 발판을 마련한 매우 중요한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세계 최초 쇄빙LNG운반선 및 LNG-FPSO 건조를 비롯해 LNG 관련 설비 풀라인업을 구축하고 현재까지 186척의 LNG 관련 선박을 수주하는 등 명실상부 LNG관련 분야 세계 최고 기술력을 자랑하며 독보적인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향후 LNG 추진선(LNG Fueled Ship)이 적용된 신규 프로젝트 수주 활동에도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번 실증 테스트의 성공적인 수행은 대우조선해양의 LNG 분야 높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국선급의 위험도 평가와 절차서 작성에 대한 적극적인 기술 지원 및 경남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의지 등 관련 기관 협업을 통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이뤄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